상반기 수입차 10만9314대 판매…전년比 22%↓

입력 2019-07-03 11:15

제보하기
일부 브랜드 물량부족 여파 누적 판매량 줄어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가 5월 수입차 판매 1~2위를 차지했다. 사진은 글로벌 시장에 판매 중인 E-클래스 라인업의 모습. (출처=다임러미디어)

올해 상반기 수입차 판매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 감소했다.

3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1~6월까지 새로 등록된 수입 승용차 누적대수가 10만9314대로 집계됐다.

전년 상반기 14만109대보다 22% 줄어든 수치다.

브랜드별 누적 등록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가 3만3116대로 1위에 올랐다.

이어 △BMW(1만7966대) △렉서스(8372대) △토요타(6319대) △혼다(5684대)가 뒤를 이었다.

배기량별 등록대수는 △2000cc 미만이 6만8843대로 전체의 63%를 차지했다. 이어 2000cc~3000cc 미만이 3만2194대로 29.5%에 달했다.

베스트셀링 모델은 메르세데스-벤츠 E 300으로 총 7958대가 팔렸다. 이어 E300 4매틱이 5353대로 2위, 4915대가 팔린 렉서스 ES300h가 3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윤대성 부회장은 "상반기 수입 승용차 시장은 일부 브랜드 물량부족 등으로 전년대비 감소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국제 관광비행 확대에 선택지 다양…가격ㆍ여행지 골라 타자
  • 2
    [클릭~넥스트 증시] 3월 1주 증시, 미 국채 금리 추가 상승 가능성 있어… “코스피 2950~3150선 전망”
  • 3
    MZ세대 패션트렌드는 ‘로고 플레이’…아미·메종키츠네·아크네 인기

기업 최신 뉴스

  • 1
    '미니멀리즘' 빠진 화장품 시장…패드 한장으로 스킨케어ㆍ팩트로 수분충전까지
  • 2
    MZ세대 패션트렌드는 ‘로고 플레이’…아미·메종키츠네·아크네 인기
  • 3
    새 학기 노트북 대전…경량화·폼팩터 변형 '각축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