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진비앤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백신 공동 개발 착수

입력 2019-06-25 08:41

제보하기

우진비앤지는 전북대학교 조호성 교수팀, 베트남의 농람 수의과대학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백신의 공동 개발에 착수한다고 25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단순한 유전자 재조합백신은 실제로 ASF 바이러스를 이용한 공격접종을 실시했을 때 질병에 대한 공격접종 방어율이 좋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스페인에서 다수의 항원 재조합 단백질을 제조한 후 백신 접종을 실시했으나 효과 확인이 어려웠다. 우진비앤지는 두 기관과 다양한 방법으로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ASF 관련 백신 연구는 직접 동물에 공격접종 실험을 한 뒤, 방어율을 관찰해야지만 그 효과에 관해 논의할 수 있다. ASF 바이러스의 반입이 법적으로 금지돼 그동안 국내 연구가 미진할 수밖에 없었다.

우진비앤지 관계자는 “오는 9월에 베트남 농람대학교와 미팅을 통해 ASF 백신 연구 관련 세부 일정을 조율할 계획”이라며 “개발을 위한 토대가 마련된 만큼 빠른 시일 안에 백신이 생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우진비앤지는 올해로 창립 42주년을 맞은 동물용 및 인체 원료의약품 제조판매 전문 기업이다. 지난해에는 백신사업 부분을 분할해 우진바이오를 설립했고 본격적인 백신 전문 기업으로 변신을 꽤하고 있다. EU-GMP의 개념설계로 준공된 충남 예산 백신 공장은 KV GMP 허가 인증을 받았으며, 이를 바탕으로 연구개발뿐만 아니라 CMO, 기술이전 등 다양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MC몽 해명, 유전병으로 발치…“군대 갈 방법 없다” 영상 삭제된 이유
  • 2
    ‘불타는 청춘’ 김경란 나이, 이혼 4년 차…한층 밝아진 모습 “떨려서 잠 못자”
  • 3
    [특징주] 일동제약, 스위스ㆍ중국 등 실패한 알츠하이머 치료제 생산 성공에 상승세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한국씨티은행, 배당성향 20% 결정
  • 2
    대신증권 주당 1200원 배당…2년 연속 시가배당률 8%대
  • 3
    이용호 의원, “국민연금 순매도세, 경제에 찬물 끼얹는 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