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LG전자 임원, 포브스 선정 ‘글로벌 50대 CMO’ 선정

입력 2019-06-23 15:29

제보하기

현대자동차와 LG전자 임원이 미국의 유력 경제매체 포브스(Forbes)가 선정한 올해 ‘글로벌 50대 최고마케팅책임자(CMO)’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포브스가 발표한 ‘2019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50대 CMO(World’s 50 Most Influential CMOs)‘에 한국 기업 임원으로는 현대차 미국법인의 딘 에반스 부사장(20위)과 LG전자 미국법인의 데이비드 반더월 마케팅총괄(48위) 등 2명이 포함됐다.

에반스 부사장은 크라이슬러, 랜드로버, 스바루 등에서 경력을 쌓은 뒤 지난 2015년 현대차로 영입됐다. 이후 이색적인 마케팅 등을 통해 미국 현지 시장 공략에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반더월 마케팅총괄은 12년째 LG전자 미국법인에 몸담으면서 가전과 스마트폰 사업 등에서 브랜드 홍보 능력을 발휘했으며, 최근 글로벌 행사에서 자주 모습을 드러내며 영향력을 드러내고 있다.

올해 1위는 유니레버의 키쓰 위드 CMO였다. 이외 프록터 앤드 갬블(P&G)의 마크 프리처드 , 페이스북의 안토니오 루치오, 어도비의 앤 류네스 , JP모건체이스의 크리스틴 렘코 등이 ’톱5‘에 올랐다.

한편 올해 선정된 50명 가운데 여성이 31명에 달해 남성(19명)보다 훨씬 많았으며, 업종별로는 IT기업 소속이 17명으로 최다를 기록했다. 하유미 기자 jscs508@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한풀 꺽인 SK바이오팜…피라맥스 임상 병원 확대에 신풍제약 '급등'
  • 2
    ‘담합설’까지 등장한 하남 3호선 연장 논란…국토부 “사실무근”
  • 3
    에코프로비엠, 하반기 물량 확대 기대 ‘목표가↑’-이베스트투자

기업 최신 뉴스

  • 1
    [포토] 신세계백화점 “초복에 민어 한 마리 통째로 즐기세요”
  • 2
    문 대통령 "정보보호시장 2025년까지 20조로 확대"
  • 3
    중소기업 86.3% “미ㆍ중 무역분쟁 확산 우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