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외무상 "강제징용 관련 한국 제안 수용 못 해"

입력 2019-06-19 19:40

제보하기

(연합뉴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강제징용 배상과 관련한 한국 정부 제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19일 NHK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국제법 위반 상황이 계속되는 것"이라며 한국 정부에 제안을 수용할 수 없다고 전했다.

또 "한국 측이 문제 해결을 위해 여러 노력을 해 주는 것은 고맙지만 한일 양국의 법적 기반이 훼손되지 않도록 확실히 대응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스가 다케시 외무성 보도관(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의 제안에 대해 "한국의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하는 것이 될 수 없어 해결책이 되지 않는다"며 "중재에 응할 것을 한국 정부에 요구하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한국 외교부는 이날 오후 한국과 일본 기업의 자발적 출연금으로 재원을 조성해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는 방안을 일본에 전했다고 발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LG전자 스마트폰 인수 후보, SK 1순위 거론
  • 2
    '생방송 투데이' 오늘방송맛집- 리얼 맛집, '숯불 닭갈비vs철판 닭갈비' 한 지붕 두 맛집 '명○○○○'…대박 비결은?
  • 3
    ‘뽕숭아 학당’ 박주미 나이, 역대급 동안 미모의 비결…“이것 달고 살아”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베이징,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유입 확인
  • 2
    정세균 총리 “공매도 재개, 제도개선 선행돼야”
  • 3
    민주당, ‘공매도 금지’ 연장하나…“연장 후 제도 정리 의견 다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