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국회 비정상 원인은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입력 2019-06-09 17:51

제보하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청년부부를 위한 '육아힐링 토크쇼'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신의진 교수. 오른쪽은 신보라 청년최고위원.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국회가 장기간 공전한 원인은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영등포 당사에서 개최한 '육아파티' 참석 직 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가 열리기만 하면 되는 것이 아니라 정상으로 돌아갈 수 있게 돼야 하는데 지금 국회가 비정상이 된 원인은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에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정부는 재해에 대한 추가경정예산을 한다면서 다른 경제적인 어려움을 쉽게 넘어가기 위해 정상적 예산이 아닌 나머지 잘못된, 해서는 안 될 추경까지 덧붙여 하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재해 추경이란 것을 빌미로 해서 정상 예산이나 예비비로 할 수 있는 것을 추경으로 하는 이런 것에는 동의할 수 없다"며 "그렇기 때문에 한국당은 재해 추경과 그 외의 추경을 분리해서 논의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회가 빨리 정상화 되기를 바라지만, 정상이 될 수 있도록 만들어 놓지 않아서 들어와 일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10일 예정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 각 당 대표 정기 회동인 '초월회' 참석 여부에 대해 "쉽지 않을 것 같다"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상보] 국제유가, 달러 강세·증산 가능성에 하락...WTI 3.2%↓
  • 2
    [상보] 뉴욕증시, 미 국채금리 주시 속 혼조...나스닥 0.56%↑
  • 3
    국제 관광비행 확대에 선택지 다양…가격ㆍ여행지 골라 타자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미국 하원, 2140조 규모 경기부양안 통과…공은 상원으로
  • 2
    문재인 대통령 부산행에...野 “선거 개입” vs 與 “반헌법적 행위”
  • 3
    다음 주 4차 재난지원금 포함 추경안 발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