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텍스프리, 2분기 확연히 개선되는 이익-유안타증권

입력 2019-05-20 08:20

제보하기

유안타증권은 20일 글로벌텍스프리가 2분기부터 확연한 실적 개선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심의섭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법무부 출입국 및 관련 기사에 따르면 올해 중국 노동절 연휴 기간(5/1~4) 동안 총 중국인 입국자 수는 7.3만 명, 하루평균 1.8만 명”이라며 “2018년 노동절 연휴 기간(4/29~5/1) 총 4.0만 명, 하루평균 1.3만 명 대비 36.2% 증가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또한 일본 골든위크 기간(4/27~5/6) 일본인 입국자 수는 16.1만 명, 일평균 1.6만 명으로 2018년 골든위크(4/28~5/6) 총 9.1만 명, 일평균 1.0만 명 대비 58.4% 증가한 것”이라며 “글로벌텍스프리의 매출액은 중국인 관광객 외에도 전체 인바운드와 동행하는 추세를 나타내고 있어 방한 중국인 회복과 더불어 전체 외래 관광객 증가에 따른 수혜 지속 전망”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글로벌텍스프리는 2분기부터 KTIS 실적을 본격적으로 반영, 전년 대비 매출 증가가 두드러질 전망이다.

심 연구원은 “희석물량(전환사채 300억 원) 고려 시 현 시가총액은 2000억 원 수준으로 업사이드는 충분하다”며 “다만 주가 변동에 따른 전환사채 관련 회계적 손익변동 발생 가능성을 감안해 당기순이익은 추정에서 제외한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중증 발생률 54% 감소 효과 外
  • 2
    [종합] 5인 이상 모임 금지 2주 연장…헬스장ㆍ카페 등 운영 완화
  • 3
    4분기 실적발표 앞두고 증권가 '매수' 외친 곳은?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SK텔레콤 인적분할은 '호재'일까 '장기 우려'일까
  • 2
    30조원 빚투 열풍, 가계 경제 휘청…“출구전략 마련해야”
  • 3
    4분기 실적발표 앞두고 증권가 '매수' 외친 곳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