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기름 한 방울 안 나는 우리에게 남은 건 원전밖에 없다”

입력 2019-05-15 10:56

제보하기
“주변 강대국이 원유수입 차단하면, 원전 외에 다른 방법 없어”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5일 “우리에게 남아있는 에너지는 원전밖에 없다”며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했다.

민생투쟁 대장정을 9일째를 맞은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대전시 유성구에 있는 ‘국가핵융합연구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국민들이 우리 주위에 에너지가 풍성하게 있는 것으로 아는데 우리는 기름 한 방울도 나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그럴 리는 없겠지만 만에 하나 주변 강대국들이 우리의 원유 수입선을 차단해버리면 우리는 원전을 돌리지 않으면 에너지를 얻을 다른 방법이 없다”며 “이런 상황을 숙고하지 않는 탈원전 정책은 심각한 정책”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집을 옮길 때도 이사갈 집을 마련하고 살고 있던 집을 파는 것이 원칙이다. 탈원전 정책은 충분한 숙고없이 ‘먼저 없애 놓고 집 마련하겠다’는 것”이라며 “아직 대안 에너지도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지금의 확실한 에너지원을 파괴하는 것은 안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원전 기술력이 후퇴할 수 있다는 점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다. 황 대표는 “당장 우리나라의 원전 기술과 인력들이 붕괴되고 있고, 원자력을 연구하는 학생들도 사라져가고 있다”며 “이처럼 원전 산업 생태계가 황폐화하면 핵융합발전연구도 심각한 타격을 받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세계 각국이 불꽃 튀는 경쟁을 벌이고 있는 마당에 여러분의 피땀으로 일으켜온 지금의 성과와 위치가 흔들리지 않을까 걱정된다”며 “연구 개발에 더욱 매진해 핵융합 상용화를 하루라도 앞당겨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철구 누구길래…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 '왜?'
  • 2
    [증시 키워드] 렘데시비르 임상 기대감 커진 파미셀…셀트리온헬스케어 강세 이유는?
  • 3
    [출근길] 김동완 사생팬 무단침입·'쌍갑포차' 불매운동 확산·래퍼 비프리, 킹치메인 폭행·홍석천 "힘내라 이태원"·방탄소년단 슈가 믹스테이프 '대취타' 外 (연예)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중부발전 참여 '새만금세빛발전소' 컨소시엄, 새만금 육상태양광 3구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 2
    [종합] 방역당국 "대중교통 마스크 미착용 승객 승차거부 허용"
  • 3
    고령화 속도 조절 못하면 2030년 이후 '경상수지 적자' 시대 온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