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버스파업 시 전세버스 300대 투입…등하교‧출퇴근 시간 조정

입력 2019-05-14 19:57

제보하기

(연합뉴스)

부산시가 시내버스 파업에 대비해 전세버스 300대를 투입하고 등하교 시간을 조정하기로 했다.

14일 부산시는 시내버스 파업 하루를 앞두고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버스파업에 대비, 총력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시는 파업에 대비해 전세버스 300대와 시 및 산하기관, 경찰청, 군부대 등에서 보유한 버스를 출퇴근 시간에 집중 투입하기로 했다. 이용은 무료다.

도시철도와 부산∼김해경전철, 동해선 운행도 평소보다 10% 증편되며 택시부제와 승용차 요일제도 해제된다.

또한 시각 기관 및 단체 등에 등교 및 출퇴근 시간 조정을 당부했다. 시 교육청은 파업 시 유치원, 초·중·고 등 모든 학교 등·하교 시간을 학교장 재량으로 조정하도록 했다.

15일 파업이 강행될 경우 학교장 재량으로 조정된 등·하교 시간을 적용하지만, 파업이 철회될 경우 정상적으로 등·하교할 예정이다.

한편 부산시는 대응 상황과 비상수송계획을 SNS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전파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철구 누구길래…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 '왜?'
  • 2
    [증시 키워드] 렘데시비르 임상 기대감 커진 파미셀…셀트리온헬스케어 강세 이유는?
  • 3
    [출근길] 김동완 사생팬 무단침입·'쌍갑포차' 불매운동 확산·래퍼 비프리, 킹치메인 폭행·홍석천 "힘내라 이태원"·방탄소년단 슈가 믹스테이프 '대취타' 外 (연예)

사회 최신 뉴스

  • 1
    대교, 교사 수수료 인상 ‘눈높이 교사 신사업’ 시행
  • 2
    국세청, 잠자고 있는 ‘국세환급금’ 찾아드립니다~
  • 3
    여성가족부 '대한민국의 아빠' 사진 공모전 개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