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드버그, 한국인은 모르는 고통… 한 번 물면 수십 군데→ 바퀴벌레보다 뛰어난 생존력

입력 2019-03-23 13:51

제보하기

(출처=tvN 캡처)

베드버그가 바퀴벌레보다 강한 생존력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방송된 tvN ‘스페인 하숙’에서 우리에게 생소한 베드버그라는 벌레의 일종이 소개돼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방송에서 소개된 베드버그는 빈대의 일종으로 알려졌으나 우리가 생각하는 빈대와는 큰 차이가 있다.

호주 베드버그 방역 전문가에 따르면 베드버그는 침대 생활을 하는 문화권에서 기생하는 벌레로 사람이나 동물의 피를 빨아먹고 산다. 이 베드버그는 모기처럼 한군데만 물지 않는다. 한번 물 때 주위로 확산해 수십 군데 한꺼번에 문다. 이 때문에 베드버그에 물린 이들의 상처를 보면 마치 알레르기 반응처럼 넓게 물린 상처가 퍼져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또한 그 생존력은 바퀴벌레보다 강해 침대에 붙어 살면서 피를 먹지 않아도 1달 이상을 생존할 수 있으며 바퀴벌레 약으로는 퇴치가 불가능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철구 누구길래…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 '왜?'
  • 2
    [증시 키워드] 렘데시비르 임상 기대감 커진 파미셀…셀트리온헬스케어 강세 이유는?
  • 3
    [출근길] 김동완 사생팬 무단침입·'쌍갑포차' 불매운동 확산·래퍼 비프리, 킹치메인 폭행·홍석천 "힘내라 이태원"·방탄소년단 슈가 믹스테이프 '대취타' 外 (연예)

사회 최신 뉴스

  • 1
    시원스쿨랩, ‘지텔프’ 대비 수강료 환급반 신규 오픈
  • 2
    예일유치원 폐쇄…'강서구 미술학원 강사' 관련 6세 유치원생 확진
  • 3
    속보 서울 강서구 미술학원 강사 통해 감염된 6세…예일유치원 원생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