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승리 前 소속사 YG 세무조사 착수…양현석 실소유 클럽도 탈세 의혹

입력 2019-03-20 22:18

제보하기

▲YG엔터테인먼트 사옥(연합뉴스)

국세청이 YG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특별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20일 국세청은 서울 합정동에 위치한 YG엔터테인먼트 사옥에 조사관을 투입해 세무조사에 필요한 재무 및 회계 서류를 확보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국내 3대로 꼽히는 기획사 중 한 곳이며 최근 ‘버닝썬’ 파문을 일으킨 빅뱅 승리의 소속사였기도 하다. 특히 승리가 운영하던 ‘몽키 뮤지엄’이 탈세 의혹에 연루된 것에 이어 양현석 대표가 실소유주로 알려진 서교통 클럽 ‘러브시그널’도 같은 방법으로 탈세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됐다.

이에 YG엔터테인먼트는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라며 탈세 의혹을 씻어내기 위해 적극 임하고 있는 상황.

한편 정기조사는 5년에 한 번 이루어지지만 2016년 세무조사를 받은 YG엔터테인먼트는 3년 만에 조사가 이루어졌다. 또한 세무를 담당하는 재무 관련 부서뿐만이 아닌 공연·마케팅 등 광범위한 부서를 상대로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리미트리스 공식입장, 팀 불화로 극단적 선택까지…“윤희석 사생활 문제”
  • 2
    장바구니 물가 오르니 '가성비' 외식 브랜드 인기 '쑥'
  • 3
    롯데리아 종각역점 직원 코로나19 확진... 휴점 실시

사회 최신 뉴스

  • 1
    임재욱, 코로나19로 회사 경영난…텅 빈 사무실 “무급 휴가 줬다”
  • 2
    ‘옥탑방의 문제아들’ 최수종, 시청률 60%의 기적…“‘태조 왕건’ 다시 하고파”
  • 3
    ‘패왕별희’ 장국영, 죽음 뒤에도 기억된 명작…기일 맞춰 재개봉까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