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리츠, 코스피 상장 철회..."적절한 가치평가 어려워"

입력 2019-03-14 10:02

제보하기

▲▲임일순 홈플러스 대표.

올해 상반기 IPO(기업공개)시장 대어주로 꼽히던 홈플러스 리츠가 코스피 상장을 철회했다.

14일 홈플러스리츠 측에 따르면 “보통주에 대한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 공모를 진행해 최종 공모가 확정을 위한 수요예측을 시행했지만 회사의 가치를 적절히 평가받기 어려운 측면 등을 고려해 상장 철회를 결정했다"며 "공동대표주관회사 및 공동 주관회사의 동의로 잔여 일정을 취소하고 철회 신고서를 금일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홈플러스 리츠는 전국 지역별 핵심 상권에 위치한 홈플러스 대형마트 매장 51개의 점포로 구성된 부동산투자회사다. 공모 희망가(4530원~5000원)를 기준으로 예상 공모 규모만 1조5000억 원에서 1조7000억 원에 달하는 대형주로 기대를 모은바 있다.

그러나 해외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기대치를 하회한 성적이 나오자 철회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불안정한 글로벌 거시경제 환경과 해외 기관 투자자들에게 조 단위 규모의 한국물 공모 리츠가 부담으로 작용한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어 회사 측은 “상장을 위해 노력해주신 분들의 응원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다시 역량을 집중해서 도전해보고자 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김무열 누구? 전설의 보디 마스터…얼굴 부종 빼기의 달인
  • 2
    KBS 공식입장, 황정민 라디오 중 괴한 난동…“25년간 도청당하고 있다”
  • 3
    ‘라디오스타’ 이혜영, 마음으로 낳은 딸…엄마를 시험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즉시” vs “연기”…생보사 ‘킥스’ 도입시기 두고 대립각
  • 2
    소외계층 금융교육 발 벗고 나선 손병환 농협은행장
  • 3
    거래소, 퓨쳐스트림네트웍스 불성실 공시법인 지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