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초희에서 이청아까지"…'피해자' 색출 여론, '아니 뗀 굴뚝' 2차가해↑

입력 2019-03-13 15:11

제보하기

(출처=오초희 인스타그램)

연예계 불법촬영물 유포 파문으로 애먼 여성 연예인들이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배우 오초희에서 이청아까지 불쾌감을 토로하는 목소리가 이어지는 중이다.

13일 오초희는 SNS를 통해 "오늘 아침부터 많은 연락을 받았다"면서 "저는 전혀 관계없는 일이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가수 정준영의 '몰카' 혐의가 일파만파 퍼지면서 근거 없는 루머가 쏟아지자 보인 반응이다.

오초희와 더불어 이청아 역시 소속사를 통해 "정준영과 친분이 없으며 루머 역시 사실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더불어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 훼손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에 나설 방침도 전했다.

오초희와 이청아 등 여성 연예인들을 향한 이른바 '지라시'의 급속한 유포는 성범죄 사건을 대하는 일부 여론의 비뚤어진 시각을 엿보게 하는 지점으로도 풀이된다. 혐의를 인정한 정준영의 '몰카' 행위와 이로 인한 피해 사실보다, '영상에 찍힌 여성은 누구인가'라는 호기심이 앞선 것.

사안과 무관한 여성들의 이름이 세간에 오르내리는 건 물론 부당하다. 하지만 정말 우려되는 건 실제 피해 여성의 신상이 공개되면서 2차 가해가 이루어 질 수 있다는 점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 안 간다" 류호정 누구?…박원순 비서 '당신'으로 지칭하기도
  • 2
    [위클리 제약·바이오] 미국 ITC "대웅, 메디톡스 영업비밀 침해" 예비판결 外
  • 3
    김호중 하차설, TV조선 '사랑의 콜센터' 떠나나?…"앨범 작업 집중"

사회 최신 뉴스

  • 1
    故 박원순 시장, 부검 안한다… 경찰 "타살 아니다"
  • 2
    속보 경찰 "박원순 타살혐의점 없어…부검 않고 유족에 인계"
  • 3
    [내일날씨] 토요일 곳곳 비 소식…서울 낮 최고 30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