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가격 하락폭 심화 전망… 삼성전자·SK하이닉스 ‘동반 하락’

입력 2019-02-28 15:32수정 2019-02-28 15:33

제보하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D램 등 반도체 가격 하락폭 심화 전망에 동반 하락했다.

28일 삼성전자는 전일대비 3.53% 하락한 4만51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SK하이닉스는 전일대비 5.02% 하락한 7만 원에 장을 마쳤다. 삼성전자는 3거래일 연속, SK하이닉스는 4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이날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1월과 2월 반도체 메모리 가격의 하락 추세와 재고 수준 등을 고려할 때 1분기 PC D램(8GB) 평균가격은 40달러대 초중반으로 4분기보다 약 27% 하락할 것”이라며 “하락의 깊이가 예상보다 좀 더 깊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네이버 "제주은행 인수 검토 한 바 없다”
  • 2
    [급등락주 짚어보기] 한국파마ㆍ필룩스ㆍ골드퍼시픽, 코로나19 치료제 소식에 ‘上’
  • 3
    정솽, 대리모 출산·낙태 논란에 심경…“중국 법 어긴 적 없다”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네이버 "제주은행 인수 검토한 적 없다"
  • 2
    금융위, 고액 신용대출에 원금분할 상환 의무화 추진
  • 3
    선진뷰티사이언스, 공모청약 경쟁률 1987.84대 1…증거금 4.2조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