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며’ 고미호-이경택, 결혼 전 혼인신고 먼저…母 “정말 싫었다”

입력 2019-02-21 21:29

제보하기

(출처=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캡처)

국제 부부 고미호와 이경택이 결혼 전 혼인신고부터 먼저 했다고 밝혔다.

21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 며느리’에서는 결혼 후 처음으로 시댁에서 명절을 맞은 고미호-이경택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경택은 “나는 신기하다. 불과 얼마 전만 해두 우리 안보겠다고 엄마는 방으로 들어가 버리지 않았냐”라며 “혼인신고는 이미 해서 데리고 왔는데 엄마는 뒤집어졌다”라고 회상했다.

이에 시어머니는 “혼인신고 했을 때 정말 하늘이 무너지는 줄 알았다. 나는 그런 게 싫었다”라며 “러시아에 안 좋은 인식이었던 거 같다. 춤추고 그러는 사람들을 생각해서 반대를 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고미호는 “다행히 이제 다 지나갔다”라며 웃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중증 발생률 54% 감소 효과 外
  • 2
    [종합] 5인 이상 모임 금지 2주 연장…헬스장ㆍ카페 등 운영 완화
  • 3
    4분기 실적발표 앞두고 증권가 '매수' 외친 곳은?

사회 최신 뉴스

  • 1
    2월 1일부터 설 연휴 특별방역…고속도로 통행료 유료화 검토
  • 2
    거리두기-5인이상 모임금지 31일까지 연장…헬스장·학원·노래방은 문 연다
  • 3
    10인 이상 수도권 학원, 18일부터 대면 수업 가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