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 싸게 팔아요” 이마트, 광어 소비 촉진 나선다

입력 2019-02-13 06:00

제보하기

(이마트)

이마트가 수출 부진과 소비 침체 등으로 어려움에 빠진 광어 어가 돕기에 나선다

이마트는 14일부터 20일까지 신세계포인트 회원을 대상으로 ‘국민가격 한마리 광어회(4~5인분, 국산)’를 정상가 3만9800원에서 50% 할인된 1만9800원에 판매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행사를 위해 이마트는 3개월 간의 사전기획을 거쳐 50톤 가량의 제주산 광어회를 준비했다. 이마트가 평균적으로 한 달간 판매하는 광어 물량이 50~60톤 규모임을 감안하면 거의 한 달간 판매할 물량을 1주일 간 판매하는 것이다.

이마트가 이렇듯 대대적인 광어회 할인판매에 나서는 것은 수출 부진과 소비 침체 등에 빠진 광어 소비활성화에 기여하는 한편 광어 시세 하락으로 시름이 깊어진 광어 어가를 돕기 위해서다.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활광어 전체 수출량은 2017년 대비 7.5% 줄어든 2475톤을 기록했다. 수출금액 역시 같은 기간 8.3% 감소해 4017만 달러에 그쳤다. 이는 2000년대 들어 가장 부진한 실적이다. 전체 광어 수출량의 80% 가량을 차지하는 일본의 광어 내수 감소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지난해 대일 광어 수출은 9.3% 감소해 역신장 폭이 전체 평균을 상회했다.

여기에 국내 소비량도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수산업관측센터는 광어의 국내 소비량이 2017년 3만7584톤에서 지난해 3만3060톤으로 10% 이상 줄어든 것으로 추정했다.

대형마트 광어 매출도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이마트가 지난 3년간 매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광어회 매출은 2017년에는 전년 대비 6.3% 줄어든 데 이어 지난해에는 18.8%나 역신장했다. 2016년 100만 명이 넘던 광어회 연간 구매객수 또한 2년 새 30% 가까이 감소했다.

국내 활어회 시장에서 부동의 1위를 차지하던 광어의 위상이 흔들리게 된 배경으로는 다양한 대체재의 등장이 꼽힌다. 양식기술의 발달로 과거 고급 어종으로 여겨지던 방어, 도다리 등이 대중화되고 수입 수산물의 보급이 가속화됨에 따라 수요가 옮겨가는 모양새다.

실제로 광어회 매출이 크게 감소한 사이 작년 이마트의 방어회 매출은 전년보다 131.2% 늘어났다. 도다리회는 51.9% 연어회도 16.5%의 매출신장률을 기록했다.

이러한 현상은 광어 시세 하락으로 이어지고 있다. 제주어류양식수협 통계에 따르면 활광어 산지가격(제주산, 1㎏ 기준)은 2017년 10월 1만6632원에서 2018년 12월 9074원까지 하락했다.

설봉석 이마트 수산물 바이어는 “광어 시세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식 어가를 돕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광어 양식 어가의 판로 확보를 지원하고 우수한 품질의 광어회를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베스트&워스트] 코스닥, 가상화폐 관련주 급등
  • 2
    [베스트&워스트] 코스피, 무증ㆍ액면분할 종목 '강세'
  • 3
    SK바이오사이언스, 제2의 SK바이오팜 될까

기업 최신 뉴스

  • 1
    스포티파이, 카카오M 글로벌 서비스 중단…국내 협상 난항
  • 2
    중기부, ‘아기유니콘 200 육성사업’ 지원기업 모집
  • 3
    소상공인정책자금 직접대출 신청ㆍ접수 개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