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에서 위협 의혹까지"…윤제문→김지수→최민수, 중년스타 불명예史

입력 2019-01-31 17:59

제보하기

(사진제공=SBS)

배우 최민수가 보복운전 의혹에 휩싸였다. 윤제문과 김지수에 이어 중년 스타들의 도로 위 불명예가 잇따르는 모양새다.

31일 서울 남부지검에 따르면 최민수는 지난 29일 특수협박 및 특수재물손쇠, 모욕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앞서 지난 2018년 9월 1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도로에서 진로 방해 차량에 보복 운전을 한 정황과 관련해서다.

최민수의 해당 혐의는 그간 잇따랐던 중년 배우들의 음주운전 전력과 맞물리며 논란을 낳고 있다. 앞서 윤제문은 지난 2010년과 2013년, 2016년 세 차례에 걸쳐 음주운전 혐의로 법적 처벌을 받은 바 있다. 김지수 역시 2000년과 2010년 음주운전 혐의가 적발돼 처벌됐다.

한편 검찰은 최민수가 사건 당시 피해 차량을 추월한 뒤 급제동해 교통사고를 유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과정에서 여성 운전자에게 폭언을 한 정황도 포착됐다는 전언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담합설’까지 등장한 하남 3호선 연장 논란…국토부 “사실무근”
  • 2
    [증시 키워드] 한풀 꺽인 SK바이오팜…피라맥스 임상 병원 확대에 신풍제약 '급등'
  • 3
    K바이오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활기’…올 하반기 분수령 되나

사회 최신 뉴스

  • 1
    이민웅 누구?…홈쇼핑계의 박보검·남자 쇼호스트 연봉 1위
  • 2
    민유성, 신동주 상대 100억대 자문료 분쟁 2심서 뒤집혀 패소
  • 3
    '뽕숭아학당' 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 오늘(8일) '라라라'·'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등 7곡 음원 공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