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원전 폐기물처리, 해체 등 안전 기술개발에 127억 투자하기로

입력 2019-01-30 14:38

제보하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미래원자력 기술 육성을 위한 2019년도 신규사업 추진계획을 확정하고 올해 총 127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미래원자력기술에는 원자력 안전, 원자력 융·복합, 방사선 기술 사업화 등이 포함됐다.

원전 안전과 폐기물, 방사선 등이 투자의 핵심이다. 차세대 원전 등 원자로 관련연구는 이번 계획에 포함되지 않는다. 우선 원자력 R&D분야에서는 방사성폐기물 관리와 원전 안전운전, 제염 및 해체를 빅데이터나 인공지능, 사물인터넷(IoT)과 연계해 실시간 감시하고 사고를 예측하는 등 안전성을 강화연구가 집중적으로 수행될 계획이다. 올해 26억원을 시작으로 2022까지 총 416억 원이 투입된다.

원자력 관련기술을 해양 탐사나 우주 환경에서 활용하는 등 융복합 기술 개발에도 27억 6000만 원이 투입된다. 이 분야는 특히 우주나 해저 등 극한 한경에서 작동하는 초소형 기기를 개발하는 등 도전적인 과제를 발굴해 지원할 계획이다.

또 창의적, 도전적 아이디어 발굴과 지원을 통해 안정적 연구환경을 조성하고 사회현안 해결과 차세대 기술적 돌파구를 마련하는 원자력 기초연구 및 기반구축에 32억7000만원을 지원한다.

방사선기술 부문에서는 방사선 안전소재 및 의학기술 등을 통해 국민 불안을 해소하는 기술개발에 11억원, 대형연구 인프라 활용과 국민 생활과 밀접한 기술 분야 기술사업화 연구과제에 33억원이 각각 지원된다.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안전, 해체, 융복합연구, 방사선기술 분야 등 미래원자력기술 지원을 강화해 원자력·방사선과 융합된 고부가가치 혁신성장 동력 창출에 기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철구 누구길래…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 '왜?'
  • 2
    [증시 키워드] 렘데시비르 임상 기대감 커진 파미셀…셀트리온헬스케어 강세 이유는?
  • 3
    [출근길] 김동완 사생팬 무단침입·'쌍갑포차' 불매운동 확산·래퍼 비프리, 킹치메인 폭행·홍석천 "힘내라 이태원"·방탄소년단 슈가 믹스테이프 '대취타' 外 (연예)

기업 최신 뉴스

  • 1
    메르세데스-벤츠, 자사 SUV의 최고봉 '뉴 GLS' 출시…판매가격 1억3860만 원
  • 2
    현대중공업, 잇단 사고로 조선사업대표 '사장 격상'…이상균 사장으로 교체
  • 3
    한국테크놀로지그룹, 경기도 판교테크노밸리로 본사 이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