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진행발언만 50분...‘조국 출석’ 운영위 시작부터 팽팽

입력 2018-12-31 12:57

제보하기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이 31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위원의 의사진행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는 31일 김태우 청와대 전 특별감찰반원 폭로 사태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첨예한 공방을 이어갔다.

국회 운영위원회는 이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참석한 가운데 전체회의를 열어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에 대한 현안보고를 들었다.

여야는 회의 시작부터 팽팽하게 맞섰다. 이날 회의는 본 질의에 앞서 이뤄지는 의사진행발언에만 50분이 넘는 시간이 소요될 정도로 뜨거운 분위기 속에 출발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은 박형철 반부패 비서관을 비롯한 민정수석실 비서관들이 운영위에 출석하지 않은 것을 두고 문제를 제기했다.

나경원 한국당 의원 역시 “민정 나오면 당연히 비서관들 나오는 것 지당하다. 민정수석이 나오는데 민정수석실 산하 비서관 4명의 출석에 대해 합의 안했다고 하는 것은 여야 합의를 오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정양석 한국당 의원은 “우리는 민정과 더불어 산하의 4개 비서관이 모두 출석할 것으로 예상했고 모두 기대했는데 민정수석만 혼자 나오게 됐다”며 “이렇게해서 진상 규명할 수 있겠느냐”고 거들었다.

민주당은 민정수석실 비서관의 출석 문제에 관해 원내대표간 합의된 내용이 없다는 점을 들었다. 서영교 민주당 의원은 “교섭단체 3당 수석부대표간 통화에서 나오는 대상은 비서실장과 민정수석으로 했다”며 “지금 그렇게 말하는 것 정치공세”라고 말했다. 이어 서 의원은 “증인 출석시키려면 최소한 국회법에 일주일 전에는 요청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동근 민주당 의원은 “적반하장도 유분수다. 얼마전 박근혜정부에서 십상시문건으로 김영환 수석 출석하라는 데 사퇴했고, 우병우 각종 상임위 출석요구 모르쇠로 일관했다”며 “우리가 결단해서 민정수석이 나왔는데 떡 하나 더 달라하면 너무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신 의원의 이 같은 발언에 한국당 의원들이 항의가 나오면서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번 운영위 전체회의를 앞두고 한국당이 운영위원들을 대거 교체한 데 대해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김병욱 민주당 의원은 “국회법 48조 6항에 따르면 상임위원회 위원의 사보임은 임시회 내 금지돼 있다”며 “질병 등 부득이한 사유로 의장의 허가 받았을때만 가능한데, 한국당 의원들이 이렇게 질병이 많은지 몰랐다”고 말했다.

박근혜 정부 민정수석비서관 출신인 곽상도 한국당 의원이 운영위원에 포함된 것을 두고도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했다. 김종민 민주당 의원은 “2013년 곽 의원은 민정수석이었고, 김태우가 부하직원이었다”며 “청와대를 공격하는 범죄혐의자가 부하직원이었던 관계라면 곽 의원이 운영위원을 회피하는게 도리에 맞지 않느냐”고 고 몰아세웠다.

이에 곽 의원은 “당시 일에 대해 묻겠다면 당연히 피해야 하겠지만 지금 이자리는 문정부서 벌어지느 특감반 운영실태 보는 자리. 과거 정부 운영실태 어떤지 잘 아는 사람이 와야 하는데 누가 제일 잘 알겠느냐”며 별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 출석한 임종석 비서실장은 이번 논란과 관련해 “비위로 곤경에 처한 범죄혐의자가 국정을 뒤흔들겠다며 벌인 비뚤어진 일탈”이라며 “왜 그런 비위혐의자를 애초에 걸러내지 못했는지 좀 더 일찍 돌려보내지 못했는지, 더 엄하게 청와대 공직기강을 세우지 못했는지 따가운 질책을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안보고에 나선 조국 민정수석은 “문재인 정부 민정수석실은 이전 정부와 다르게 민간인을 사찰하거나 블랙리스트를 만들지 않았다”며 “비위행위자의 일방적인 주장이 사실인 양 언론에 보도되고 정치적 쟁점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책략은 진실을 이기지 못한다”며 “왜곡된 진실이 선명히 드러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사랑의 콜센타’ 오승근 나이, 50년 세월 넘어 이찬원에 관심…“꺾기 잘한다”
  • 2
    미스터트롯 영화제작, 브라운관 넘어 스크린까지…인기 종횡무진
  • 3
    김호중 하차, ‘사랑의 콜센타’ 7인→6인 된 이유…인사도 없이 하차 ‘아쉬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美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 코로나19 쇼크 이후 처음으로 100만 건 밑돌아
  • 2
    원·달러 NDF 1184.9/1185.2, 1.85원 상승..미 부양책 협상 갈등
  • 3
    [상보] 국제유가, 원유 수요 위축 우려에 하락…WTI 1%↓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