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美FDA에 신약판매 허가 신청…7조 뇌전증 시장 도전장

입력 2018-11-26 09:57수정 2018-11-26 16:06

제보하기
FDA 판매 허가 시 2020년 美 출시 가능

▲SK바이오팜 연구소(사진제공=SK바이오팜)

SK가 독자 개발한 뇌전증 신약이 미국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다. 국내 기업이 독자 개발한 혁신 신약을 기술 수출하지 않고 직접 FDA에 신약 판매허가 신청(NDA)을 제출한 것은 처음이다.

글로벌 투자형 지주회사 SK㈜의 자회사인 SK바이오팜은 뇌전증 신약 후보물질 세노바메이트(Cenobamate)의 신약 판매허가 신청서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했다고 26일 밝혔다.

세노바메이트는 최고 수준의 기술과 전문성이 필요한 중추신경계 난치성 질환 치료제로 FDA 판매 허가를 받게 되면 2020년 상반기 내 미국 판매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SK바이오팜은 북미·유럽·아시아·중남미 등에서 24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미국 법인인 SK라이프사이언스(SK Life Science, Inc.)를 통해 NDA를 제출했다. 부분발작(Partial onset seizure)을 보이는 뇌전증 환자들을 대상으로 다수의 기관에서 두 번에 걸쳐 위약 대조 임상 2상 효능 시험과 대규모 장기 임상 3상 안전성 시험 등을 진행했다.

뇌전증이란 뇌 특정 부위에 있는 신경 세포가 흥분해 발작이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질환이다. 지금까지 많은 뇌전증 치료제가 시판됐지만 뇌전증 환자 가운데 절반 이상은 여전히 발작 증상으로 고통받고 있어 새로운 치료제에 대한 요구가 크다. 시장조사 기관인 글로벌 데이터에 따르면 전세계 뇌전증 치료제 시장은 2022년까지 69억 달러(약 7조 원) 규모로 올해 대비 12% 성장할 전망이다.

SK는 1993년 신약개발 시작 이후 중추신경계 질환 신약 개발에 주력해왔다. 성공 여부에 대한 불확실성 속에서도 최태원 SK 회장의 강력한 의지에 따라 장기간 지속적인 투자를 멈추지 않았다. 2007년 지주회사 체제 전환 이후에는 신약 개발 조직을 지주회사 직속으로 두고 그룹 차원에서 투자와 연구를 진행해 왔다. SK바이오팜은 국내 최다인 16개 신약후보 물질의 임상 시험 승인(IND)을 FDA로부터 확보했으며 작년 12월 미국 재즈(Jazz)사와 공동 개발한 수면장애 신약 솔리암페톨(Solriamfetol) 역시 FDA에 NDA를 제출한 상태다.

바이오·제약을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고 있는 SK㈜는 SK바이오텍을 중심으로 한 원료의약품 생산 사업에도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작년 SK바이오텍 아일랜드 공장 인수에 이어 지난 7월에는 미국 위탁개발 및 생산업체(CDMO) 앰팩(AMPAC) 인수에 성공했다. 세노바메이트의 시판이 결정되면 SK㈜ 자회사인 SK바이오텍 등이 원료의약품 생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SK의 독자개발 신약이 상업화에 성공하면 SK바이오팜은 연구, 임상 개발뿐 아니라 생산 및 판매까지 독자적으로 수행하는 ‘글로벌 종합제약사(FIPCO)’로 본격 도약할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한국의 글로벌 신약강국의 서막을 여는 획기적 이정표를 세우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조정우 SK바이오팜 대표는 “당사가 제출한 NDA를 FDA가 검토하는 과정에서 긴밀히 협조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중추신경계 및 항암 분야 등 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에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 안 간다" 류호정 누구?…박원순 비서 '당신'으로 지칭하기도
  • 2
    [위클리 제약·바이오] 미국 ITC "대웅, 메디톡스 영업비밀 침해" 예비판결 外
  • 3
    김호중 하차설, TV조선 '사랑의 콜센터' 떠나나?…"앨범 작업 집중"

기업 최신 뉴스

  • 1
    ㈜한진 상반기 영업이익 527억…전년비 30.8%↑
  • 2
    BMW, PHEV '뉴 X5 xDrive45e' 사전계약 시작…예상가격 1억1300만 원부터
  • 3
    한상혁 방통위원장 “역사 왜곡·집단 차별 영상 유통 막겠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