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황교익 언급 '신의 한수'

입력 2018-10-23 13:42

제보하기

백종원, 황교익 언급 후 만남 주선에 손사래

(출처=SBS '골목식당' 방송화면)

백종원이 황교익을 언급하며 논란을 종식시켰다. 피해자로 여겨지며 논란의 중심에 섰던 당사자, 백종원이 평론가인 황교익의 발언을 "좋은 말씀"이라 생각한다는 데 더 이상 이를 논하는 것도 백해무익한 일이 됐다.

백종원은 23일 오전 방송된 CBS 표준FM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황교익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밝혔다. 최근 '골목식당'에서 시도한 백종원의 막걸리 블라인드 테스트를 비판하면서 논란이 된 황교익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솔직하게 밝히고 나섰다.

이날 백종원은 "두 분 만나서 한번 푸셔야 되는 거 아니냐"는 김현정 앵커의 질문에 "부딪치다니. (황교익) 선생님이 좋은 말씀해 주시는 거다. 큰일 날 말씀이다"라는 답을 내놨다. 백종원은 "황교익은 평론가다. 당연히 사회가 건강하게 크려면 내가 싫은 소리도 들어야 하고 다른 방향에서 보는 시선도 받아야 한다"며 "이런 일을 해주는 게 평론가 분들이다"라고 황교익의 지적이 당연하다고 언급했다.

백종원은 이어 "평론가분들이 말씀하시는 걸 저희가 가타부타할 것 없이 참고를 하면 되는 거고. 정당하게 하실 말씀을 하신 거고. 그 말씀을 듣고 저희가 제작진하고도 얘기한 게 이거 이런 시선에서 보면 그렇게 오해할 수 있으니까 앞으로 신경을 써야겠다. 열몇 시간 되는 녹화 분량을 줄이다 보면 다른 시선에서 볼 때는 오해의 소지도 있을 수 있다"고 당연히 가질 수 있는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이전의 설탕 논란에 대해 말이 나오는 것에 대해서도 김현정 앵커가 "두 분이 계속 뭐 칭칭 부딪치지 않나. 한번 만나서 풀어야 하지 않겠나"라고 하자 "좋은 말씀을 해주시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앵커가 백종원과 황교익 모두와 친분 있다고 언급하며 "두 분을 한 번 초대하겠다"고 하자 백종원은 "절대로, 오해하지 말라. 평론가하고 부딪친다는 것은 평론가에 대한 굉장한 실례이다. 평론가는 어떤 시선에서든 어떤 말이든 해도 되는 거고, 우리는 겸허히 평론가가 말한 것에 대해 저런 시선이 있을 수도 있구나 참고만 하면 된다"며, "왜 이걸 싸웠다고 (하느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종원은 "절대 황교익 선생을 그렇게 폄하하면 안 된다. 굉장히 사회에 필요한 말씀도 많이 하신다"며 "우리가 볼 때 평론가 말씀하시는 게 이게 틀렸다? 그것도 개인적으로 생각할 수 있지만 우리 같이 사업을 하거나 어떤 일을 하는 사람들은 그걸 참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백종원과 '골목식당' 제작진은 황교익의 막걸리 테스트 언급 후 논의를 했고 그런 논란이 일어날 소지의 장면을 줄이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도 덧붙였다.

한편 백종원의 이같은 황교익 논란 언급에 대해 여론은 현명한 판단이라며 두 사람 모두에게 박수와 응원을 보내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민주당, '대주주 5억 원' 보도에 "사실 아니다. 기준금액 미정“
  • 2
    이건희 편지, SNS 무분별 확산…삼성 측 “가짜 편지다” 부인
  • 3
    홍승범-권영경, 21년 차 조연 부부…떡볶이 장사로 생계유지

사회 최신 뉴스

  • 1
    지하철 1호선 회기역서 화재 발생…"연기로 인해 양방향 무정차 통과중"
  • 2
    [오늘의 운세] 10월 27일 띠별 운세 : 91년생 양띠 "중심을 잃지 마라"
  • 3
    [출근길] 백신 불안 확산에도 만 62~69세 미만 독감 무료 접종 시작·고교생 무면허 전동킥보드 타다 택시 충돌해 중상 外 (사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