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삼성전자, LTE 장비 시장 점유율 첫 ‘10%’ 돌파

입력 2018-10-03 10:23

제보하기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김영기 사장이 5G 통신장비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2분기 글로벌 LTE 네트워크 장비 시장에서 점유율 10%를 처음으로 넘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시장 조사업체 델오로가 글로벌 LTE 네트워크 장비 시장 매출 점유율을 조사한 결과 삼성전자가 2분기 점유율 11%로 4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가 LTE 장비 시장에서 점유율 10%대를 달성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6년, 2017년에는 각각 5.3%, 5.0%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올래 미국 스프린트에서 5G 레디 LTE 장비를 대규모 발주하고, 인도 릴라이언스 지오가 LTE 네트워크를 확대하면서 매출이 큰 폭으로 늘었다”고 설명했다.

1~3위는 화웨이(28.9%), 에릭슨(27.6%), 노키아(25.8%) 순이었다.

3G를 포함한 전체 네트워크 장비 시장에선 삼성전자 2분기 점유율 9%를 차지하며 4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의 2016년, 2017년 점유율은 3.9% 수준이었다.

LTE와 마찬가지로 전체 네트워크 장비 시장에서도 화웨이(31.2%), 에릭슨(29.8%), 노키아(23.9%)가 1~3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국내 5G 장비 공급을 시작으로 5G 시장에서 점유율을 확대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최근 국내 이통사에 공급할 3.5㎓ 대역 5G 기지국 장비 적합 인증을 마쳤다. 또한 에릭슨, 노키아와 함께 지난달 SK텔레콤 5G 장비업체로 선정된 바 있다.

미국에서는 1위 이통사 버라이즌, 4위 스프린트에 이어 2위 통신사업자 AT&T 5G 통신장비 공급업체로 선정됐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2020년 5G 장비 점유율 20% 목표를 향해 입지를 다지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