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황교익, 글쟁이에서 맛칼럼리스트 된 이유 “쟁쟁한 사람 너무 많더라”

입력 2018-07-11 23:21

제보하기

(출처=JTBC ‘한끼줍쇼’ 방송캡처)

맛칼럼리스트 황교익이 음식 평론가가 된 계기를 전했다.

11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한혜진, 황교익이 출연해 규동형제와 함께 종로 체부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황교익은 “나는 원래는 글쟁이다. 다른 영역에서 글쟁이로 유명한 분들이 너무 많았다”라며 “시, 소설로는 비교가 안 될 것 같고 영화나 음악 평론 쪽에도 쟁쟁한 사람이 너무 많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황교익은 “다른 분야가 뭐가 있을까 고민하다가 음식을 가지고 글을 쓰는 사람이 없어서 쓰게 됐다”라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단독 故 이건희 회장 애마도 떠났다…‘롤스로이스’ 수출 말소
  • 2
    ‘불타는 청춘’ 김경란 나이, 이혼 4년 차…한층 밝아진 모습 “떨려서 잠 못자”
  • 3
    박셀바이오, 반려견 전용 항암제 품목허가 늦어진다…검역본부 서류 보완요청

사회 최신 뉴스

  • 1
    [랜선 핫이슈] 에이프릴 이현주 왕따설, 진실 공방은 '~ing'·KTX 햄버거 진상녀는 일반 가정 아가씨? 外
  • 2
    [사건·사고 24시] 배우 지수, 학폭 의혹 제기·인천서 숨진 8살 여자아이 학대 혐의 부모 체포 外
  • 3
    속보 경기 고양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한 기저질환 환자 사망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