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 VS 독일' 손흥민·구자철 '독일파 투톱'…장현수 선발로 중원 배치

입력 2018-06-27 22:10

제보하기

신태용 감독이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과 독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경기에 '독일파' 손흥민과 구자철을 투톱으로 내세웠다. 이전 경기 실수로 인해 비난 여론에 휩싸인 장현수는 선발 멤버로 발탁돼 중원에 배치된다.

신태용 감독은 27일 오후 11시(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독일과의 경기에 손흥민과 구자철을 투톱으로 내세운 4-4-2 전술을 들고 나왔다.

2선에는 문선민과 이재성이 좌우 날개로 선발 출전하며, 기성용이 부상으로 빠진 중원에는 장현수와 정우영이 배치된다.

스웨덴전, 멕시코전에서 잇단 실수로 비난의 중심에 섰던 장현수는 이번에는 수비형 미드필더로 자리를 바꿔 세 경기 연속 선발 출전하게 됐다.

포백에는 왼쪽부터 홍철, 김영권, 윤영선, 이용이,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낀다.

한국과 맞서는 독일에서는 스웨덴전에서 벤치를 지킨 메주트 외질이 선발로 나온다.

토니 크로스와 마르코 로이스, 티모 베르너, 레온 고레츠카, 사미 케디라도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수비진엔 제롬 보아텡이 경고 누적으로 결장하는 가운데 요주아 키미히, 니클라스 쥘레, 마츠 후멜스, 요나스 헥토어가 출격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베스트&워스트] 코스닥, 가상화폐 관련주 급등
  • 2
    [베스트&워스트] 코스피, 무증ㆍ액면분할 종목 '강세'
  • 3
    SK바이오사이언스, 제2의 SK바이오팜 될까

사회 최신 뉴스

  • 1
    '미나리'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 2
    이재영·이다영 학폭 폭로 또 나왔다..."뺨 40대 맞고 나니..."
  • 3
    송파구, 1인당 540만 원 지원 ‘청년취업인턴제’ 실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