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러시아 대문호 톨스토이의 집 방문

입력 2018-06-22 21:04

제보하기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오른쪽 두번째)가 22일 오전(현지시간) 모스크바 톨스토이의 집 박물관을 방문, 박물관장인 세르게이 아르한겔로프 씨로부터 기념 책자를 받고 있다.(모스크바/연합뉴스)
러시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동행한 김정숙 여사는 22일 러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의 집’을 방문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모스크바에 있는 톨스토이의 집은 러시아의 대문호 레프 톨스토이가 20여 년간 머무르며 집필했던 집을 보존한 박물관이다. 톨스토이는 이곳에서 소설 ‘부활’, ‘어둠의 힘’과 같은 명작을 완성했으며 집필실과 작업실, 책상, 펜, 옷, 가구 등을 그대로 전시 중이다.

김 여사는 “학창시절 톨스토이의 작품을 읽으며 느꼈던 뜨거운 인류애와 휴머니즘이 생각난다”며 “톨스토이의 집을 방문해보니 작가에 대한 존경심이 더욱 커진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에 따르면 김 여사가 러시아에 도착해 모스크바 브누코보 국제공항에서 착용했던 의상은 러시아 문화를 고려해 직접 디자인했다. 검정 투피스에 러시아 전통문양을 이용해 디자인한 것으로, 옷감은 지난해 9월 동방경제포럼 계기에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해 구입했던 것이다.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2일 오전 (현지시간) 모스크바 톨스토이의 집 박물관을 방문,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모스크바/연합뉴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상보] 뉴욕증시, 美 신규 부양책 불확실성 속 혼조세…다우 0.1%↓
  • 2
    [코로나시대 물류혁명 1-②] 패키징, 어디까지 해봤니?...진화하는 종이 상자
  • 3
    [우리동네 주간 시황]경기 김포도 물량부족에 '전세난'...이번주 1.21% 껑충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美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8만 명 넘어…팬데믹 이후 최대
  • 2
    중 "미국이 코로나19 배상책임 물으면 보복할 것"
  • 3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77명ㆍ사망자 2명 발생…"단풍철ㆍ핼러윈, 위험 요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