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워싱턴서 美 부통령 부인과 오찬…남북 위해 기도

입력 2018-05-23 04:01

제보하기
워싱턴 유적지 디케이터 하우스 전시 관람으로 우의 다져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2일 낮 (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디케이터 하우스에서 미국 마이크 펜스 부통령 부인인 캐런 펜스와 오찬을 함께하기 앞서 실내를 둘러보고 있다.(워싱턴/연합뉴스)
미국을 공식 실무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동행한 김정숙 여사는 22일 11시 30분(현지시간) 워싱턴의 디케이터 하우스에서 카렌 펜스 미국 부통령 부인을 만나 전시를 함께 보고, 오찬을 했다. 김 여사와 펜스 여사의 만남은 지난해 6월 방미 시 미국 부통령 관저에서 진행된 두 여사 간 오찬과 평창올림픽 개막식 계기로 마이크 펜스 부통령 내외가 방한해 만난 이후 세 번째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이날 행사가 진행된 디케이터 하우스는 워싱턴에서 가장 오래된 저택으로 미국 건축의 아버지라 불리는 벤저민 헨리 라트로브가 설계한 미국 역사 유적지이다. 두 여사는 백악관역사협회 선임역사가인 매튜 코스텔로 박사의 안내로 디케이터 하우스에 전시된 고가구와 백악관 식기 등 전시물을 둘러 봤다. 2층에서 오찬을 가지며 하프 연주를 감상하는 등 공통의 관심사인 문화예술을 매개로 우애를 다졌다.

김 여사는 펜스 여사에게 “짧은 일정이지만 여사와의 만남을 고대했다”며 “유서 깊은 디케이터 하우스 초청에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이에 펜스 여사는 “평창올림픽 때 뵙고 다시 만났는데, 올림픽 끝나고 좀 여유가 생기셨는지”라며 안부를 물었다.

김 여사는 “지난 2월 평창올림픽 개막식에서 뵌 이후, 남북정상회담과 앞으로 있을 북미 정상회담까지 한반도에 평화 정착의 기회가 온 것 같다”며 “이 여정에는 트럼프 대통령 내외와 펜스 부통령 내외의 결단력 있는 지지에 깊이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에 펜스 여사는 펜스 부통령의 아버지가 한국전에 참전했었고 한국 방문 시 DMZ에 갔던 기억이 특히나 인상적이었는데, 한반도의 평화가 찾아오길 고대한다”며 “남북을 위해 함께 기도하자”고 즉석에서 제안하기도 했다.

김 여사는 또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인 멜라니아 여사의 안부를 묻고 빠른 쾌유를 함께 기원했다. 오찬을 마치고 펜스 여사는 디케이터 하우스에서 숙소인 영빈관까지 함께 걸으며 김정숙 여사를 배웅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2일 낮 (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디케이터 하우스에서 미국 마이크 펜스 부통령 부인인 캐런 펜스와 오찬을 함께하기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워싱턴/연합뉴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렘데시비르 특례도입 추진에 파미셀 '주목'…유상증자 성공 에이치엘비
  • 2
    [특징주] 톱텍, '에어퀸 나노마스크' K-방역 마스크 수출 재개 가능성↑
  • 3
    [출근길] '집사부일체' 김연경 전세계 연봉 1위·장근석 철파엠·‘아는형님’ 박하나, 안보현·이서진 ‘삼시세끼’·'전현무♥' 이혜성 KBS 아나운서 퇴사 (연예)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감사원, “건전성 우려…재정준칙 도입 여부 검토해야”
  • 2
    김해영 “윤미향 기자회견, 의혹해소 충분치 않아”… 남인순 “위안부 인권 운동 숨통 끊으려해”
  • 3
    김종인, 통합당 보수 꼬리표 떼고 '경제비대위' 띄운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