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부도’ 카드 꺼내고, 노조 이어 정부도 압박

입력 2018-03-28 10:54

제보하기
노조엔 “임금협상 합의하자” 정부엔 “조기 실사·외투지역 지정해달라”

제너럴모터스(GM)가 ‘유동성 위기에 따른 부도’를 언급하며 노조와 우리 정부에 압박을 가하고 있다. GM은 ‘부도’ 카드를 꺼내 들고 노조엔 임금 및 단체협상 합의를 촉구하는 동시 우리 정부에 조속한 실사와 외국인투자지역 선정을 요구하는 모습을 보였다.

28일 업계와 정부에 따르면 배리 엥글 GM 해외사업부 사장이 이달 26일 GM노조 비공개 면담에 이어 27일에는 정부와 산업은행 관계자들을 만나 협조와 지원을 요청했다.

엥글 사장은 노조와의 비공개 면담에서 “정부가 4월 20일 정도까지는 우리가 자구안을 확정해서 내놓기를 바라고 있다”며 “이달 말까지 노사 임단협이 잠정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이 기한 내 자구안 마련이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자구안을 내지 못하면 정부나 산업은행의 지원도 기대할 수 없고, 그렇게 되면 현재 자금난 상황에서 부도가 날 수도 있다”며 노조를 압박했다.

그는 4월 말까지 마련해야 하는 희망퇴직 위로금 등 지출 경비 6억 달러가량에 대해 “노사 간 합의가 안 되면 6억 달러를 투입하지 않겠다”는 입장도 피력했다. 회사의 결단을 촉구하는 노조 측 발언에 대해선 “직원들이 본인의 미래를 선택하기 위해 투표를 해 달라”며 “회사가 원하는 건 해고가 아니지만, 최후의 수단은 정리해고이며 그 이전에 추가 희망퇴직을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부도’ 카드로 노조를 압박한 엥글 사장은 다음 날인 27일 정부 관계자를 만났다.

그는 이날 오전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오후 기획재정부와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을 각각 만나 한국GM 경영정상화 방안과 관련한 전반적인 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사실상 빠른 실사와 외국인투자지역지정을 요청하는 만남이란 평가다.

이 자리에서 GM 측은 4월 한국GM의 유동성 상황을 설명하며 산은, 정부의 협력을 요청했다. GM 측은 “현재 진행 중인 실사가 비교적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산은과의 협조하에 실사가 가능한 한 조속히 마무리될 수 있기를 희망했다.

이에 산은은 GM 측에 “주요 이슈에 대한 원활한 자료 제공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하자, GM 측은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GM 측은 외국인투자지역 신청 관련 진행 상황도 문의했고, 정부 측은 GM의 투자계획이 법령에서 규정한 요건에 부합하는지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정부 지원을 이끌어 내기 위해 한ㆍ미 자유무역협정(FTA) 자동차 분야 관세협상이 GM의 대(對)한 투자 리스크 완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특히 GM 측은 협상을 조속히 마무리하는 것이 불확실성 해소 등을 위해 바람직하며 신차 배정도 요건이 충족되면 한국에 배정할 것임을 명확히 언급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연예계 ‘학폭’ 사태에 '놀면 뭐하니' 어쩌나…방송가 연쇄 ‘비상’
  • 2
    [장외시황] 큐라티스, 코로나19 치료제 ‘스푸트니크V’ 컨소 포함…2일 연속 상승
  • 3
    '제약 빅5' 지난해 실적, 코로나로 갈린 희비 '뚜렷'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