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군산공장 희망퇴직자, 자택서 극단적 선택

입력 2018-03-25 12:48

제보하기

한국지엠 군산공장에서 일하다 공장 폐쇄로 희망퇴직이 확정된 근로자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

24일 오후 4시 55분께 전북 군산시 미룡동 한 아파트에서 한국지엠 군산공장 직원 A(47)씨가 목을 맨 채 숨졌다. 이를 발견한 여동생은 발견하자마자 경찰에 신고했다.

여동생은 A씨가 사흘 간 연락이 닿지 않자 직접 집을 찾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GM 군산공장에서 20년 넘게 일한 생산직 근로자로, 군산공장 폐쇄가 결정되자 5월 희망퇴직이 확정된 상태였다.

현장에서 유서나 타살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네이버 "제주은행 인수 검토 한 바 없다”
  • 2
    반도체 공급대란 조짐…곳곳에서 물량 달라 아우성
  • 3
    속보 포항 은행 관련 12명 코로나19 신규 집단감염

사회 최신 뉴스

  • 1
    ‘마약 의혹’ 비아이, 에픽하이와 협업으로 복귀…“기회 주셔서 감사해”
  • 2
    ‘연반인’ 재재 나이, 이미 비혼식 진행…“결혼은 선택일 뿐”
  • 3
    배우 박시연, 음주운전 사고…소속사 측 “숙취 풀린 줄 알았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