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박선영·한지혜, 외교관-판사 아내…“공무원 부인으로 산다는 것”

입력 2018-03-16 00:41

제보하기

▲박선영(왼), 한지혜(출처=KBS2 '해피투게더' 방송캡처)

배우 박선영과 한지혜가 공무원 아내로 사는 고충을 털어놨다.

15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 박선영과 한지혜가 출연해 ‘공무원 부인’으로서의 삶에 대해 이야기했다. 박선영의 남편은 외교관, 한지혜의 남편은 판사다.

이날 박선영은 “공무원 부인의 고충은 해봐야 안다. 외교관이라는 것이 본거지를 외국으로 옮겨서 새로운 생활을 시작해야 한다. 이주한다는 것이 쉽지 않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한지혜 역시 “남편이 2년 정도 UN 파견을 받아서 오스트리아에서 지냈다. 이사하는 것부터 너무 힘들다”라며 “짐 없이 45일을 살아야 하고 와서도 짐 없이 살아야 한다. 어릴 때부터 일을 했는데 같이 가는 바람에 일을 멈추기도 했다. 덕분에 살림이 늘었다”라고 공감했다.

또한 박선영은 “남편이 이라크 파견근무를 할 때가 있었는데 전화를 하면 폭탄 소리가 들리기도 했다. 뭐가 이렇게 시끄럽냐고 물으니 폭탄이 터졌다고 했다”라며 “그때는 뉴스에서 폭탄 이야기만 나와도 울었다”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경제레시피] "전국민 선착순"…숙박·여행·외식 등 소비할인쿠폰 8종, 신청 및 사용법은?
  • 2
    [증시 키워드] MSCI 편입된 씨젠ㆍ알테오젠ㆍ신풍제약 주가 향방은? 알루코 3거래일 연속 '상한가'
  • 3
    MSCI, 씨젠ㆍ알테오젠ㆍ신풍제약 지수편입 결정

사회 최신 뉴스

  • 1
    김주명 전 박원순 비서실장 "성추행 피해 사실 들은 적 없다"
  • 2
    정인선, H&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체결…소속사 "든든한 동반자가 되겠다"
  • 3
    김동준 기부, '남몰래' 수재민 위해 1000만 원 전달…선한영향력 이어진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