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가 박재동, 성추행 논란에 사과…“남성으로서 여성에게 가했던 고통에 사과한다”

입력 2018-03-01 00:58

제보하기

(▲사진=SBS '8시 뉴스')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만화가 박재동이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28일 박재동은 사과문을 통해 “이태경 작가에게 사과한다. 그의 아픔에 진작 공감하지 못한 점도 미안하다”라며 “아울러 수십 년 동안 남성으로 살아오면서 알게 모르게 여성에 가했던 고통에도 사과드린다”라고 사과했다.

앞서 26일 SBS 8뉴스에서는 웹툰 작가로 활동 중인 이태경이 지난 2011년 박재동 화백에게 성추행을 당한 사실을 밝혔다. 이태경은 “주례를 부탁하기 위해 만났는데 치마 속에 손을 넣고 내 허벅지를 쓰다듬었다”라며 “주례해주면 무엇을 해줄 거냐 라며 ‘나랑 호텔에서 춤 한 번 춰줄 수 있겠냐’라고 했다”라고 폭로했다.

이에 박재동은 사과문과 함께 “이틀 동안 외부활동을 자제하고 당시 기억을 찾으려 노력했다”라며 “줄곧 나는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에 대해 생각했지 피해자의 아픔과 고통에 대해 생각하지를 못했던 것을 깨달았다. 여성의 입장에서 잘못된 저를 찾을 수 있었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그러면서 그는 “미투운동을 지지한다. 우리 시대가 나아가야 할 당면한 길이며, 여기에 제가 예외일 수는 없다”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키워드] 인텔 파운드리설 '삼성'...한화 편입 ‘쎄트렉아이’
  • 2
    [추천!경매물건] 안양시 만안구 박달동 신안아파트 1동 211호
  • 3
    LH-남양주시 엇박자에 '양정역세권' 1만4000호 공급 '하세월'

사회 최신 뉴스

  • 1
    ‘신지예 성폭행 가해’ 녹색당 전 당직자 징역 3년 6개월 ‘법정 구속’
  • 2
    RBW "마마무 솔라-문별 재계약 완료…휘인-화사 긍정적으로 논의 중"
  • 3
    이유정 전 헌법재판관 후보 '주식거래 의혹' 1심 무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