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시인, 여고생 성추행 혐의로 검찰 송치…고속버스 안에서 허벅지 만져

입력 2018-02-28 16:15수정 2018-04-24 16:47

제보하기

유명 시인이 여고생 성추행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28일 충남 홍성경찰서에 따르면 시인 A 씨가 고속버스 안에서 여고생을 성추행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으며 기소 의견으로 23일 검찰에 송치됐다.

피해자 측에 따르면 A 씨는 지난해 11월 18일 오후 10시께 서울을 출발해 경북으로 가는 고속버스 안에서 여고생 B 양의 허벅지를 수 차례 만진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의 손길에 놀란 B 양은 곧바로 A 씨에게 항의했으며, 이후 경북에 도착하기까지 1시간여 동안 두려움에 떨며 차를 타고 왔다.

도착지에서 기다리고 있던 B 양의 어머니는 A 씨에게 재차 항의하는 한편, A 씨의 연락처를 받았고 20일 A 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옆자리에 있던 여고생이 내 몸에 기대어 잠을 자 '일어나라'며 허벅지를 손가락으로 찔러 주의를 준 것"이라며 "추행을 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상보] 국제유가, 달러 강세·증산 가능성에 하락...WTI 3.2%↓
  • 2
    [상보] 뉴욕증시, 미 국채금리 주시 속 혼조...나스닥 0.56%↑
  • 3
    비트코인 능가하는 야생의 세계…알트코인 광풍에 사기도 판쳐

사회 최신 뉴스

  • 1
    식약처, '1번 맞는' 얀센 코로나 백신 허가심사 착수
  • 2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131명 증가…사망자 3명 추가
  • 3
    코로나19 백신 첫날 1만8489명 접종…서울 1922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