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리그] '손흥민 골' 토트넘, 웨스트햄과 1-1 무승부…팀내 최고 평점

입력 2018-01-05 08:58

제보하기

(출처=토트넘 홋스퍼 인스타그램)

손흥민이 새해 첫 골을 터뜨린 토트넘 홋스퍼가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1-1 무승부를 거뒀다.

손흥민은 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웨스트햄과의 홈경기에서 0-1로 뒤지던 후반 39분 시즌 10호골(리그 7호골)을 터뜨렸다.

새해 첫 경기에서 첫 골을 터뜨린 손흥민은 올해도 빼어난 활약을 예고했다.

2016-2017시즌 21골(리그 14골, FA컵 6골, UEFA 챔피언스리그 1골)을 작성한 손흥민은 이날 득점으로 시즌 10호골에 성공하며 두 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돌파했고, 현재 페이스라면 지난 시즌보다도 더 많은 공격포인트가 기대되고 있다. 2년 연속 20골 돌파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이날 토트넘의 최전방에는 해리 케인이, 2선에는 손흥민, 델리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배치돼 공격을 이끌었다.

사실 이날 경기는 토트넘의 일방적인 공격 흐름 속에 웨스트햄의 두터운 수비를 어떻게 뚫어내느냐가 관건이었다.

토트넘은 전반 70%가 넘는 점유율을 기록하면서 일방적인 경기를 펼쳤지만 웨스트햄의 수비에 막혀 득점은 나지 않았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웨스트햄에게 먼저 찬스가 났다. 웨스트햄은 후반 25분 마누엘 란니치가 살짝 흘려준 공을 페드로 오비앙이 페널티아크 왼쪽 뒤에서 중거리 슛을 날렸고, 이 슈팅이 그대로 토트넘의 골망을 갈랐다. 이 슈팅은 이날 웨스트햄의 첫 번째 슈팅이었다.

갑작스런 역습에 선제골을 내준 토트넘은 손흥민이 해결사로 나섰다. 손흥민은 후반 39분 에릭 라멜라가 내준 공을 중원에서 천천히 몰고 간 뒤 페널티아크 오른쪽 뒤편에서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결국 이 골로 경기는 1-1 원점으로 돌아갔고, 더 이상 양팀의 득점은 터지지 않은 채 경기가 종료됐다. 승점 1점을 챙긴 토트넘은 리그 5위(승점 41)를 유지했다.

한편,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팀 내에서 가장 높은 8.5점의 평점을 부여했다. 세르주 오리에가 7.7점,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7.6점으로 뒤를 이었다.

양팀 통틀어선 웨스트햄의 선제골 주인공인 페드로 오비앙이 8.53점으로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종합] 섬진강ㆍ영산강ㆍ황룡강 범람…주요하천 인근 침수피해 속출
  • 2
    섬진강 제방 약 100m 붕괴…남원 금지면 금곡교 인근
  • 3
    [내일 날씨] 서울 등 중부지방 다시 비 쏟아진다

사회 최신 뉴스

  • 1
    [내일 날씨] 서울 등 중부지방 다시 비 쏟아진다
  • 2
    곡성 산사태 현장 마지막 매몰자 숨진 채 발견…5명 사망, 수색 종료
  • 3
    [종합] 의암호 선박사고 경찰관ㆍ민간업체 직원 등 실종자 2명 숨진 채 발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