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문 대통령 인사원칙 위배논란에 “국민께 죄송, 송구한 마음”

입력 2017-05-26 18:00

제보하기
“현실적인 제약 안에서 인사를 할 수 밖에 없다”

(뉴시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26일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원칙 위배 논란과 관련해 “인사가 국민 눈높이에 미치지 못한다는 점에 대해서 국민 여러분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국회 청문위원들께도 송구한 마음과 함께 넓은 이해를 구한다”고 말했다.

임 실장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5대 인사원칙에 대해 “선거 캠페인과 국정운영이라는 현실의 무게가 기계적으로 같을 수 없다는 점을 솔직하게 고백하고 양해를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 실장은 “아시다시피 문 대통령은 후보시절에 5대 비리 관련한 입장을 밝힌 바가 있다”며 “병역면탈, 부동산 투기, 세금 탈루, 위장 전입, 그리고 논문표절 관련자는 고위공직에서 원천 배제한다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권이 없는 공정한 사회를 만들겠다는 분명한 의지를 표현이었고, 인사의 기본 원칙과 방향을 제시한 것이었습다”며 “저희들은 마땅히 그 취지가 훼손되지 않도록 어느 때보다도 높은 도덕적 기준을 가지고 검증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 역시 현실적인 제약 안에서 인사를 할 수 밖에 없다”며 “다만 좀 더 상식적이고 좀 더 잘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단독 故 이건희 회장 애마도 떠났다…‘롤스로이스’ 수출 말소
  • 2
    ‘불타는 청춘’ 김경란 나이, 이혼 4년 차…한층 밝아진 모습 “떨려서 잠 못자”
  • 3
    박셀바이오, 반려견 전용 항암제 품목허가 늦어진다…검역본부 서류 보완요청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해수부, 음식점 수산물 원산지 표시대상 품목 확대 추진
  • 2
    램지어 교수 '역사 왜곡 논문' 실릴 학술지, 이달 출간 안 한다
  • 3
    ‘화장실만 15개’ 저택 살던 우즈 전 부인, 돌연 집 줄여 이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