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노 성추행 혐의 부인 "판단은 경찰이 할 것이다"

입력 2016-06-30 19:38

제보하기

(SBS 모닝와이드 방송 캡쳐)
경찰 조사를 마친 이주노(49)가 성추행 혐의를 전면 부인하며 언론 보도에 불만을 보여 화제다.

30일 오후 3시 서울 용산경찰서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이주노는 약 1시간 반가량 진행된 경찰 조사를 마친 뒤 "(성추행) 혐의를 인정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경찰서에 출석할 때 취재진을 피해 옆문으로 들어가는 등의 모습을 보였던 이주노지만, 나올 땐 오히려 당당한 모습이었다.

특히 이주노는 "언론에서 태어나지도 않은 셋째 아이에 대해 보도해 유산으로 힘들어했던 아내가 (이 사건으로) 다시 고통을 받고 있다. 이렇게 말하는 이유는 조금은 완벽하게 확인이 된 상황에서 보도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기 때문"이라며 "판단은 언론이 아닌 경찰이 해줄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또한 이주노는 "불미스런 일로 서게 돼 죄송스럽다"면서 팬들에게 사과한 뒤 "추측성 기사는 자제 부탁드린다"고 말한 뒤 자리를 떠났다.

한편, 이주노는 지난 25일 새벽 서울 이태원의 한 클럽에서 여성 2명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입건됐다. 여성들은 이주노가 강제로 스킨십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이주노가 술을 마신 뒤 여성 2명과 신체 접속이 있었다는 사실을 기억하고 있다고 진술했지만 가슴을 만지는 등 신체접촉은 없었다고 혐의를 부인했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상보] 국제유가, 달러 강세·증산 가능성에 하락...WTI 3.2%↓
  • 2
    [상보] 뉴욕증시, 미 국채금리 주시 속 혼조...나스닥 0.56%↑
  • 3
    국제 관광비행 확대에 선택지 다양…가격ㆍ여행지 골라 타자

사회 최신 뉴스

  • 1
    기성용, 성폭력 의혹에 “증거 있으면 빨리 내놔라…앞으로 자비는 없을 것”
  • 2
    3월부터 백신 접종자 항체보유 조사…11월 ‘집단면역’ 데이터 모은다
  • 3
    코로나19 백신접종 첫날 이상반응 15건…두통ㆍ구토 등 경증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