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서태지와 아이들' 이주노…성추행 혐의 조사 중

입력 2016-06-30 15:46

제보하기

서울 이태원에 소재한 한 클럽에서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입건된 '서태지와 아이들' 출신이주노(49·본명 이상우)씨가 30일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씨는 이날 오후 3시 서울 용산경찰서에 도착해 조사를 받고 있다. 이씨는 검은 정장을 입고 뿔테 안경을 쓴 채 굳은 표정으로 변호사와 함께 경찰서에 들어갔다.

이 과정에서 이씨가 취재진이 만들어 놓은 포토라인을 무시한 채 옆문으로 입장하는 바람에 한 시간 가까이 기다린 일부 기자들이 거세게 항의하기도 했다.

당초 이씨는 오후 1시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으나 변호사를 통해 출석 시간을 두 시간 미뤘다.

한편 이씨는 지난 25일 오전 3시께 이태원의 한 클럽에서 여성 두 명을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들은 앞서 경찰 조사에서 이씨가 술에 취한 채 다가와 뒤에서 끌어안았고, 이를 피했지만 이씨가 재차 접근해 강제로 가슴 등을 만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경찰은 당시 상황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조사를 해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베스트&워스트] 코스닥, 가상화폐 관련주 급등
  • 2
    [베스트&워스트] 코스피, 무증ㆍ액면분할 종목 '강세'
  • 3
    SK바이오사이언스, 제2의 SK바이오팜 될까

사회 최신 뉴스

  • 1
    '미나리'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 2
    이재영·이다영 학폭 폭로 또 나왔다..."뺨 40대 맞고 나니..."
  • 3
    송파구, 1인당 540만 원 지원 ‘청년취업인턴제’ 실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