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 최진실 어머니, 최진실 조성민 궁합 일화…네티즌 북한산 스님 문의 쇄도
입력 2014-06-17 15:34

최진실 어머니 최진실 조성민 북한산 스님

“북한산 스님 위치나 연락처 알려주세요”

고 최진실의 어머니 정옥숙 씨의 최진실-조성민 궁합 일화가 전파를 타자 두 사람의 궁합을 본 북한산 스님의 연락처를 묻는 네티즌의 문의가 언론사로 쇄도하고 있다. 인터넷 포털사이트에는 ‘북한산 스님’이라는 키워드에 조성민과 최진실이 연관 검색어로 올라가 있을 정도.

16일 정씨는 MBN ‘최불암의 이야기 숲, 어울림’에 출연해 최진실과 조성민의 첫 만남부터 결혼에 이르기까지 과정과 행복했던 두 사람의 결혼 생활을 이야기 했다. 정씨는 “두 사람이 마음을 키워가는 것 같아서 어디 그런 것(사주) 한 번 보러갈까 싶었다. 북한산 암자에 스님이 계신데 잘 보신다고 해서 가봤다”고 전했다. 이어 “노스님이 (최진실 조성민의 사주를)보시더니 ‘결혼하지 마. 안 맞아 둘이… 결혼하며 둘 다 죽어’라고 하더라”고 말해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방송 이후 정씨가 언급한 북한산 암자의 노스님에 네티즌의 관심이 쏠렸다. 실제 방송 내용이 기사화돼 보도되기 시작하자 언론사에는 북한산 암자 노스님의 연락처와 위치를 묻는 전화가 수시로 걸려올 정도.

인터넷 게시판의 네티즌들은 입소문을 추적중이다. 주부 블로거들과 육아 카페 회원들이 의견을 교환하며 북한산 스님의 소문에 접근하고 있는 것. 한 육아카페에서는 모 회원이 “정씨의 지인과 연이 닿는다”며 “연락처 수배를 시도하겠다”고 하자 상당수의 회원들이 동행을 요구하는 댓글을 달고 있다.

그 외에도 네티즌들은 “최진실 어머니가 말한 북한산 님 나도 한 번 찾아가보고 싶다” “최진실 조성민의 죽음은 정말 안타깝지만 북한산 스님의 예언은 소름끼칠 만큼 정확해서 궁금하다. 최진실 어머니에게 묻고 싶을 정도” “최진실 어머니도 소문듣고 갔을 텐데 북한산 스님이 정말 최진실과 조성민의 죽음을 맞췄다면 나도 꼭 한 번 찾아가보고 싶다. 답답한 일이 많아서”라는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