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창생’ 한예리 “탑·박유천과 극중 호흡, 전생에 나라를 구했다고…”
입력 2013-10-29 19:01

▲'동창생' 한예리(사진 = 뉴시스)

배우 한예리가 박유천, 탑(본명 최승현) 등 한류 아이돌 스타와 호흡을 맞추는 소감을 밝혔다.

29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는 영화 ‘동창생’(제작 더 램프 황금물고기, 배급 쇼박스)의 언론시사회가 박홍수 감독과 탑, 한예리, 윤제문, 조성하, 김유정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한예리는 ‘동창생’에서 탑과 호흡을 맞추고, 현재 촬영 중인 영화 ‘해무’에서 박유천과 호흡을 맞추는 것에 대해 “주위에서 나에게 ‘전생에 나라를 구했다’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최승현은 잘 생기고 멋있는 동시에 순수하고 개구진 면도 있다. 박유천은 지금 ‘해무’를 함께 촬영 중인데 아직 시작하는 단계라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동창생’은 아버지의 누명으로 인해 여동생과 둘이 살아남아 수용소에 감금된 19세 소년이 동생을 구하기 위해 남파 공작원이 되라는 제안을 받으면서 일어나는 이야기를 담아낸 영화다. 11월6일 국내 개봉.

SPONSORE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