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영웅 AV 상대역, 기리오카 사츠키는 누구?
입력 2011-12-21 18:15

해태 타이거즈 출신 프로야구선수 신영웅(본명 김현수)가 일본 AV시장에 진출한다.

최근 일본 AV사인 루비는 “신영웅이 ‘서울의 사랑’이라는 신작에 남자주인공으로 등장한다”며 “여배우 기리오카 사츠키와 호흡을 맞췄다”고 밝혔다.

상대 여배우 기리오카 사츠키는 일본의 유명 AV배우로, 올해 43세다. 사츠키는 이번 작품에서 한국 남성과의 사랑을 꿈꾸는 일본 여성으로 등장해 신영웅과 사랑을 나누게 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