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YG 소속 매니저, 블랙핑크 리사에 수십 억대 사기설…외국인 멤버 허점 노렸나

입력 2020-06-02 11:06수정 2020-06-02 11:07

제보하기

(출처=비즈엔터)

블랙핑크 리사가 수십 억대 사기설에 휩싸였다.

2일 마켓뉴스에 따르면 리사는 블랙핑크 전 매니저 A 씨에게 10억 원대 사기를 당했다. A 씨는 외국인 멤버인 리사에게 접근해 부동산을 알아봐 준다는 명목으로 거액을 받아 도박으로 탕진했고, 현재는 퇴사 처리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 관계자는 매체를 통해 "리사가 외국인 멤버인데다가 어릴 때부터 한국에 혼자 있어 경제관념 등을 비롯해 이런 일들에 매우 취약하다. 업계에서 이러한 일이 일어나는 상황이 매우 안타깝다. 자칫 국내 매니지먼트 이미지에 금이 갈 수 있는 심각한 일이다"라고 전했다.

YG 엔터테인먼트는 아직까지 이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한편 1997년생인 리사는 올해 나이 23세다.

태국 출신인 리사는 2016년 블랙핑크 디지털 싱글 앨범 'SQUARE ONE'으로 데뷔한 뒤, 'Kill This Love', '뚜두뚜두', '마지막처럼', 'Forever Young', '불장난', 'Don't Know What To Do'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송채윤, 웹툰작가 변신…개그우먼 안가연도 네이버 웹툰 연재 ‘전직하는 스타들’
  • 2
    제주항공 "구조조정 관여한 바 없어"…이스타 노조 주장 정면 반박
  • 3
    송채윤, 배우→웹툰작가 전향…최근 연재 시작 ‘어떤 작품?’

사회 최신 뉴스

  • 1
    디지털교도소에 '박제'된 범죄자·가해자…"사생활 침해" vs "칭찬한다"
  • 2
    [일기예보] 오늘 날씨, 전국 대체로 흐리고 곳곳에 비 '예상강수량 최고 80mm'…"미세먼지 농도 '좋음~보통'"
  • 3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코로나19 공기 전파 가능성·'김현정의 뉴스쇼' 안보라인 교체, 비건 방한…남·북·미 변화올까·'철파엠' 황보·'두시탈출 컬투쇼' 유민상, 윤시윤, 경수진 外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