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 경고, 이특 이어 해킹 피해…트위터에 남은 의문의 문자 “다 잡아낼 거다”

입력 2020-05-27 19:32

제보하기

▲신동 경고 (출처=신동SNS)

슈퍼주니어 신동이 해킹범에 경고를 날렸다.

27일 신동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누구냐? 신고한다! 조심해. 다 잡아낼 거야”라는 글과 함께 해킹 시도 메시지를 캡처해 공개했다.

신동의 트위터가 해킹된 것은 같은 날 오전 9시 40분께다. 해당 시간에 ‘123’, ‘x1xnp’라는 게시글이 등록되었고 약 네 시간 뒤인 2시께 이 사실을 알게 된 신동은 “이거 내가 남긴 거 아닌데 뭐지”라며 당혹스러움을 드러냈다.

신동이 확인한 결과 해당 트윗은 웹으로 작성된 것으로 드러났다. 신동은 “나는 데스크톱으로 트위터를 하지 않는다”라며 “2차 보안 등록했으니 이제 걱정하지 말아라”라고 팬들을 다독였다.

하지만 이후에도 해킹을 시도하는 정황이 발견됐고 신동은 “신고할 거다. 다 잡아낼 거다”라며 “마지막 경고다”라고 경고했다.

한편 지난 4월에는 슈퍼주니어의 멤버 이특이 “인스타그램 재설정됐다는 문자가 엄청 온다. 그만해달라”라며 해킹 피해를 호소한 바 있다. 이 외에도 전화번호 유출 피해로 고충을 전하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송채윤, 웹툰작가 변신…개그우먼 안가연도 네이버 웹툰 연재 ‘전직하는 스타들’
  • 2
    셀트리온헬스케어, 트룩시마ㆍ램시마SC 출시 효과 기대 ‘목표가↑’-신한금융
  • 3
    제주항공 "구조조정 관여한 바 없어"…이스타 노조 주장 정면 반박

사회 최신 뉴스

  • 1
    상반기 아르바이트 키워드는 ‘편의점’
  • 2
    광주사랑교회 접촉자 4명 코로나 확진…118번 확진자 잠적
  • 3
    서울시, ‘제기동 재개발 해제지역’ 주택성능개선지원구역 지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