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힌드라 "쌍용차 신규투자 불가…자체적 자금 확보 도울 것"

입력 2020-04-03 23:59수정 2020-04-05 09:35

제보하기
이사회, 쌍용차 요청 '신규자본 투입' 불가 결정…"쌍용차, 대안 찾도록 지원"

쌍용자동차의 대주주인 인도의 마힌드라&마힌드라가 특별 이사회를 열고 쌍용차에 신규 자본을 투입할 수 없다고 결론 내렸다. 대신 향후 3개월 동안 최대 400억 원의 일회성 자금 투입방안을 고려하도록 했다.

3일 마힌드라는 특별 이사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받은 사업 부문에 대한 자본배분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이사회에서는 쌍용차 노사가 향후 3년간 필요한 5000억 원의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마힌드라에 요청한 신규 자본 투입에 관한 논의도 진행됐다.

이사회는 심의 끝에 현재의 현금 흐름과 예상 현금 흐름을 고려해 마힌드라가 쌍용차에 새로운 자본을 투입할 수 없다고 결론짓고, 쌍용차에 '자금 마련 대안'을 권고했다.

애초 마힌드라는 쌍용차가 필요로 한 5000억 원의 자금 가운데 23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앞서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은 지난 1월 한국을 방문해 이 같은 투자 계획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단, 산업은행의 지원이 있어야 한다는 조건을 내걸었다.

이사회의 이번 결정에 따라 올해 초 밝힌 2300억 원 규모의 투자계획은 철회되거나 연기된 것으로 보인다.

이사회는 대신 마힌드라 경영진에 쌍용차가 대안을 모색하는 동안 사업 운영의 연속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3개월 동안 최대 400억 원의 일회성 특별 자금을 투입하는 방안을 고려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마힌드라는 쌍용차가 자본 지출을 줄이고, 비용을 절감하고, 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진행 중인 노력을 지원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표적으로 △W601 플랫폼 등 마힌드라의 신규 플랫폼에 지출 없이 접근할 기회 △쌍용차의 지출을 절감할 수 있는 기술 프로그램 지원 △현재 진행 중인 자재비 절감 프로그램 지원 △쌍용차 경영진의 새 투자자 모색 지원 등을 제시했다.

마힌드라는 "쌍용차와 임직원을 높이 평가한다"면서도 "쌍용차 노조가 코로나19로 촉발된 예기치 못한 위기의 규모를 이해하고, 어려운 결정을 내릴 수밖에 없는 상황을 이해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성훈 자축, 솔로 데뷔 19주년…젝스키스 재결합→탈퇴까지 '다사다난'
  • 2
    ‘동상이몽’ 정찬성 아내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 3
    혜은이 심경, 30년 만에 이혼한 이유…"김동현이 먼저 하자고 해"

기업 최신 뉴스

  • 1
    “카타르 국영석유사, 국내 조선 '빅3'와 23조 규모 LNG선 계약”
  • 2
    "덴탈 마스크는 민간이 유통…식약처 허가 제품은 '의약외품' 표시"
  • 3
    제네릭 난립 막는다…직접 생동 시험 실시한 제약사 공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