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정 나이, 신혼 초 남편에 서러움 폭발한 이유

입력 2020-03-28 21:32

제보하기

(출처=KBS 캡처)

이민정이 주말드라마로 복귀하며 시청자들이 반가움을 드러냈다.

28일 첫 방송한 KBS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이민정은 의사 송나희로 등장, 남편인 윤규진 역을 맡은 이상엽과 이혼을 앞두고 살벌하게 싸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민정과 이상엽은 유산 후 시댁의 잔소리 때문에 부부관계가 틀어졌다. 이후 사소한 일로도 심하게 싸우는 부부가 된 것. 이날 방송에서도 두 사람은 음식물에 랩을 씌우지 않는 것을 두고 말다툼을 벌였다.

실제 이민정의 결혼 생활은 어떨까. 이민정은 SBS '미운우리새끼'에 출연해 남편 이병헌에게 서러움을 느꼈던 일화를 전해 화제가 됐다. 신혼 초 이병헌이 느리게 먹는 이민정을 기다려 주지 않고 5분 만에 밥을 먹는 것에 섭섭했다고 말했다.

알고 보니 이병헌은 영화 현장에서 빨리 먹는 게 습관이 됐던 탓. 이후 이병헌의 이민정의 마음을 알아채고 한 입 먹고 기다리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민정의 나이는 1982년 생으로 올해 나이 39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성훈 자축, 솔로 데뷔 19주년…젝스키스 재결합→탈퇴까지 '다사다난'
  • 2
    혜은이 심경, 30년 만에 이혼한 이유…"김동현이 먼저 하자고 해"
  • 3
    ‘동상이몽’ 정찬성 아내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사회 최신 뉴스

  • 1
    서신애 근황, 23세에 데뷔 17년 차…훌쩍 자란 모습 화제 “잘 컸다!”
  • 2
    마크 기부, 대만계 미국인→美 흑인 사망사건에 안타까움 드러내…'선한 영향력'
  • 3
    ‘동상이몽’ 정찬성 부인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