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6일 개학, 학부모 6.4%만 찬성...코로나19 불안하다

입력 2020-03-26 16:40수정 2020-03-26 16:41

제보하기

4월 개학에 대해 학부모의 6.4%만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교육 플랫폼 기업 ‘NHN에듀’가 학교 알림장 앱 ‘아이엠스쿨’을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미뤄진 '4월 개학에 따른 학교 운영 및 학습 대안'을 주제로 2차 학부모 긴급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24일부터 진행된 이번 설문은 26일 오후 2시 기준 초중고 자녀를 둔 학부모 4만여 명의 아이엠스쿨 회원이 참여했다.

먼저 세계적 펜데믹 상황과 국내 확진자가 하루 100명 내외로 발생하는 현 시점에서 4월 개학이 바람직한가를 묻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의 6.4%만이 개학해도 된다고 응답해, 학부모의 여전한 코로나19 불안감을 확인할 수 있었다.

39.2%의 학부모가 전국적으로 일주일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없어야만 안심할 수 있다고 응답했고, 신규 확진자 수가 1일 10명 이하로 일주일 이상 감소세 추세를 보여야 안심할 수 있다는 학부모도34.7%에 달했다.

4월 개학에 우려가 높은 학부모 중에는 “투표소가 ‘학교’로 지정된 곳이 많은데, 개학 이후 일주일만에 총선까지 진행되면 학교 위생이 걱정”이라며, “많은 사람이 다녀간 학교를 다시 등교시킬 생각하면 너무 무섭다”라는 의견도 있었다.

4월 개학에 따른 학교 운영 대안에는 개학을 아예 하반기로 미룬 9월 신학기제 도입이 30.3%를 차지하며 가장 높은 호응을 얻었다. 뒤이어 △원격 수업을 활용한 온라인 개학(28.4%), △여름방학 등 휴업일 최소화(25.8%), △주말 수업을 병행한 수업일 확보(15.4%)를 차지하며 고른 선택을 받았다.

이와 함께 주관식 답변으로 “오전, 오후로 등교 시간을 나눠 최소화하자” 혹은 “입시 영향이 큰 고등, 중등, 초등 순서로 순차 개학을 하자”는 목소리도 있었다.

또한 개학 연기 등으로 불가피해진 학습 공백을 매울 수 있는 방법으로 전체 응답자 중 90% 이상의 학부모가 교사들의 온라인 학습 과제 및 피드백, EBS 등 방송, 인터넷 플랫폼을 통한 온라인 강의, 온라인 원격 수업 등을 꼽았다. 온라인 여건의 미흡함을 고려한 전화 및 자율 학습을 선택한 학부모는 9.7%에 그쳤다.

현재 교육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학습 공백이 길어지지 않도록, 온라인 학습 지원을 강화하고 온라인 원격 수업을 수업일수로 인정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아이엠스쿨 설문 게시글에는 원격 수업과 온라인 개학을 환영하는 덧글도 있는 반면, “학교에 다니는 아니는 셋인데, 집에 있는 컴퓨터는 1대뿐이다. 원격 수업을 제대로 들을 수 있을지 걱정”, “특수학교에 다니는 아이들은 온라인 수업 자체가 불가능” 하다며, 온라인 교육 환경에 필요한 컴퓨터나 인터넷 사용이 어려운 디지털 소외계층과 특수 아동, 다자녀 가정 등 다양한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는 학부모 의견이 이어졌다.

이밖에도 개학 이후 학교 운영에 필요한 안전 대책, 급식 방안, 긴급 돌봄 서비스에 대한 학부모 설문이 포함됐다. 자세한 설문 결과는 아이엠스쿨 앱 내 학부모 커뮤니티 ‘톡톡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아이엠스쿨은 전국의 1만2700여 학교와 500만 학부모 회원을 보유한 국내 1위의 학교 알림장 앱 서비스로, 3차 개학 연기 결정을 앞둔 지난 14일에는 개학 연기에 대한 학부모 찬반 의견을 묻는 설문을 진행해 높은 호응을 얻은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7월 인체 임상 外
  • 2
    “스토리텔링형 매장이 뜬다” 이마트, 차별화 그로서리 매장 ‘토마토 뮤지엄’ 선봬
  • 3
    미국 확진자 11만 명 넘어...트럼프, ‘강제 격리’ 검토

기업 최신 뉴스

  • 1
    “소비심리 살리자” 백화점, 내달 3일부터 봄 정기세일
  • 2
    KT IS "번호안내 114와 함께 소상공인 응원에 동참"
  • 3
    조원태 "주총을 그룹 발전 밑거름으로…사회 환원하는 기업 될 것"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