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하우시스, 주총 개최…강계웅ㆍ강인식 각자대표 체제 전환

입력 2020-03-26 16:33

제보하기
강인식 CFO "고객 감동으로 경영 위기 극복"

LG하우시스는 26일 서울 LG서울역빌딩에서 '제11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강계웅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주총 이후 열린 이사회에서 강계웅 부사장(CEO)과 강인식 전무(CFO)를 대표이사로 신규선임했다. 이로써 LG하우시스는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했다.

앞으로 강계웅 대표는 건축장 식자재 사업을, 강인식 대표는 자동차소재부품 사업을 맡아 운영한다.

LG하우시스 관계자는 "두 사업부문 각각의 전문성 확보를 통한 경쟁력 강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건축장 식자재 사업은 기존의 창호ㆍ바닥재ㆍ인조대리석ㆍ단열재 등 자재는 물론 소비자에게 인테리어 솔루션을 제공하는 인테리어 회사로의 전문성을 더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자동차소재부품 사업은 전방시장 악화를 극복할 수 있는 근본적인 사업경쟁력을 높여 수익성과 재무구조를 개선하는 데 주력한다.

강계웅 대표는 1988년 금성사로 입사해 LG전자 한국경영관리팀장, 하이프라자 대표, 한국영업본부 B2C 그룹장 등을 역임했다. 지난해 LG하우시스로 이동해 한국영업부문장을 맡았다.

강인식 대표는 1987년 럭키로 입사해 LG화학 금융담당, 경리담당 등을 역임했다. 작년 LG하우시스로 이동해 CFO를 맡았다.

한편, LG하우시스는 이날 2019년 재무제표 내역을 승인받고 보통주 250원, 우선주 300원의 배당을 확정했다.

강인식 LG하우시스 CFO 전무는 인사말에서 “2019년에는 주택경기 악화 등의 영향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소폭 감소했지만 고부가 제품 매출 확대 및 수주 이익률 개선, 원가혁신 활동을 통해 시장 침체 속에서도 일정 부분 성과를 거뒀다”며 “올해는 국내외 여러 리스크 요인들의 영향으로 도전적 사업 환경임이 분명하지만 고객의 입장에서 가치를 제공하는 ‘고객 감동’ 경영으로 위기를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7월 인체 임상 外
  • 2
    “스토리텔링형 매장이 뜬다” 이마트, 차별화 그로서리 매장 ‘토마토 뮤지엄’ 선봬
  • 3
    미국 확진자 11만 명 넘어...트럼프, ‘강제 격리’ 검토

기업 최신 뉴스

  • 1
    “소비심리 살리자” 백화점, 내달 3일부터 봄 정기세일
  • 2
    KT IS "번호안내 114와 함께 소상공인 응원에 동참"
  • 3
    조원태 "주총을 그룹 발전 밑거름으로…사회 환원하는 기업 될 것"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