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늘고, 피임 시스템 가동?…코로나19 '자가격리' 각국의 웃픈 일상

입력 2020-03-25 16:47

제보하기


(김다애 디자이너 mngbn@)


외출 최소화, 전 국민의 자가 격리가 한 달 가까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좀이 쑤시고 속이 답답해 온갖 ‘노동 가득’ 요리를 만들어내고 있는 한국인들과 달리, 신난 ‘생명체’가 있는데요.

바로 강아지들입니다. 매번 아침만 되면 집안 가족들이 순식간에 빠져나가 쓸쓸한 오전 오후를 보내며 낑낑댔던 나날이었는데요. 그런데 언제부턴가 가족들이 집 밖으로 나가질 않는 겁니다. 신난 강아지들은 마치 이 풍경이 믿기지 않는다는 듯 방 하나하나 방문해 가족들이 집에 머무는 것을 확인하며 꼬리를 흔들고 있다고 하죠.

가족들의 자가격리에 행복해하는 댕댕이(강아지)들이라니… 그야말로 ‘웃픈’ 상황이 아닐 수 없는데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강제 ‘이동 금지’를 당한 현재. 다른 나라의 풍경은 어떨까요?

먼저 참으로 알 수 없는 ‘부부’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김다애 디자이너 mngbn@)


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에서는 ‘이혼’이 늘고 있다고 합니다. 코로나로 부부가 한 달 넘게 붙어있으면서 일부는 심한 갈등을 겪고 있다는 것이죠. 24시간을 붙어있으면 애정이 샘솟을 줄 알았는데 서로에 대한 짜증과 불만이 격해진 모습인데요.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중국 산시성 시안의 혼인 등기소에는 유례없는 이혼 요청 건수가 접수됐습니다. 시안 베이린구에서는 이틀 동안 연속으로 14건의 요청이 쏟아지기도 했죠. 밀려드는 이혼 요청에 시안 옌타구에서는 하루 이혼 최대 처리 건수를 5건으로 정했는데요. 그러자 10일 뒤까지 이혼 요청 예약이 꽉 차는 풍경이 벌어졌습니다.

예약 이혼이라니 코로나19로 벌어진 ‘밀착 생활’이 이혼까지 가게 하는 황당하면서도 안타까운 사례가 아닐 수 없네요.


(김다애 디자이너 mngbn@)


하루 확진자만 1만 명을 넘어선 미국에서도 코로나19 사태로 벌어진 격리 사태로 또 다른 걱정이 늘고 있습니다. 원치 않은 임신으로 인한 ‘베이비 붐’ 우려입니다.

부부나 연인들이 수주에서 수개월간 좁은 공간에서 격리 생활을 하다 보면 ‘스파크’가 당연히 튈 것이라는 합리적(?) 추측이 나왔죠.

미국에서는 이를 예방하고자 가족계획지원단체들이 격리자들에게 적극적으로 피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미국 메인주 비영리 단체인 '메인 가족계획(MFP)'은 코로나19 격리자들의 피임 진료가 중단되지 않도록 3개월간 피임 서비스 제공을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실제로 메인주에서는 1998년 강타한 얼음 폭풍 후 많은 사람이 고립된 후 급격한 임신율 증가가 일어났던 곳인데요. 그때의 사례를 거울삼아 피임 서비스 제공에 힘쓰겠다고 나선 것입니다.

미국 내 최대 가족계획지원단체인 미국가족계획연맹(Planned Parenthood·PP) 또한 격리된 코로나19 확진자들에게 피임 서비스를 펼치고 있다고 하는데요. 서비스 제공자에게 화상 연결을 하는 모바일 앱을 통해 24개가 넘는 주에서 피임약을 집으로 배달받게 됩니다.


(김다애 디자이너 mngbn@)


한 곳에선 이혼을, 다른 한 곳에선 임신을 걱정하는 ‘자가격리’ 후폭풍이 참 이상하고도 오묘한데요. 따스하고 맑은 봄날에 신분증을 들고 마스크 줄서기에 임하는 지금도 마찬가지 아닐까요? 정말 지겹고도 지독한 꿈같은 하루하루. ‘웃픈’ 소식이 아닌 ‘행복한’ 소식만 이어지길 진심으로 기다립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외교부 “한국 3개 업체 진단키트, 미국 FDA 사전승인 획득”
  • 2
    CJ ENM 직원 코로나19 확진 판정…마포 상암동 사옥 폐쇄
  • 3
    구로 만민중앙교회 집단감염 최소 12명…접촉자 약 300명

뉴스발전소 최신 뉴스

  • 1
    [인포그래픽] 연기된 도쿄올림픽, 일본 경제손실 규모는
  • 2
    [이 주의 기업채용] 에이스건설·귀뚜라미·포스코·포스코건설·해커스교육 - 3월 5주차
  • 3
    [코로나 예방-툰⓼] 해외에서 입국한 후 ‘코로나19’ 주의사항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