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사주 매입 통해 책임경영 나선 포스코 임원들

입력 2020-03-24 08:40

제보하기
최정우 회장 비롯 140여 명 임원 릴레이 매입

포스코그룹은 자사 임원들이 회사 주식 매입을 통해 주가방어와 책임경영 실천에 나서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포스코의 경우 최정우 회장을 포함한 임원 51명은 23일까지 총 26억 원 규모 1만6000주의 주식을 매입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케미칼, 포스코ICT, 포스코강판, 포스코엠텍 등 5개사의 포스코그룹 임원 89명도 각자 소속된 회사의 주식 총 21억 원어치를 매수했다.

포스코그룹 관계자는 "임원들의 자사주 매입은 전 세계적으로 주식 시장이 불안정한 가운데 회사 주식이 과도한 저평가를 받고 있다는 시그널을 시장에 전달하는 것"이라며 "동시에 회사 주가 회복에 대한 자신감과 책임경영의 의지를 보여줌으로써 회사에 대한 시장의 신뢰를 제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동학개미운동’ 1분기 성적표 나왔다
  • 2
    기무라 타쿠야 기부, 마스크 2000장 어디서 구했나?…기부→악플 시달려
  • 3
    [종합] 질본 "대구 사망 의사, 코로나19 관련 사망으로 판단"

기업 최신 뉴스

  • 1
    마힌드라 "쌍용차에 신규 투자 불가…자체적인 자금 확보 도울 것"
  • 2
    첨단바이오의약품 신속허가 길 열린다
  • 3
    펄어비스, 재택근무 기간 29일까지 추가 연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