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독일부동산 DLS 고객에 투자금 50% 가지급

입력 2020-03-22 16:04

제보하기
만기 연장 고객 대상, 투자금액 50% 총 1899억 원 유동성 지원

신한금융투자는 독일부동산 DLS(일명 독일헤리지티지DLS신탁) 원금상환이 지연된 고객 보호를 위해 만기가 연장된 고객을 대상으로 투자금액의 50%를 가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신한금융투자가 판매한 독일부동산 DLS 잔액은 3799억 원으로, 이에 따라 2021년 1월까지 가지급될 금액은 총 1899억 원이다. 2020년 3월말 현재 만기가 연장돼 원금상환이 지연된 가입자는 921건, 투자금액은 2159억 원이다.

독일부동산 DLS는 상품에 대한 설계, 운용, 판매과정에 운용사, 발행사, 판매사 등 여러 금융 기관이 연관돼 있으나, 판매사 중 하나인 신한금융투자는 선제적으로 고객을 보호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독일부동산 DLS 7개 판매사 중 50% 가지급 결정을 내린 회사는 신한금융투자가 유일한 것으로 전해진다.

가지급금이 지급되는 고객은 개인과 법인 모두 포함된다. 나머지 투자금에 대해서도 다각적인 방법으로 회수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며, 회수되는 대금에서 가지급금을 차감한 후 차액을 고객에게 지급하는 등 정산절차를 거칠 예정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앞서 신한금융지주는 투자 손실 발생이 예상된 이후 투자상품을 판매한 자회사에 고객의 손실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신속히 추진할 것을 요청해 왔다.

이와 더불어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해 금융투자상품의 △선정 △판매 △사후관리에 이르는 전 프로세스를 전면적으로 개선할 것을 자회사에 요청하기도 했다.

이에 신한금융투자는 상품 선정 과정에서 WM그룹 산하의 상품기능을 분리해 IPS본부를 독립적으로 두고, 소비자보호와 내부통제 조직이 참여하는 투자상품선정위원회로 확대 개편, 투자상품 선정과정이 투명하게 관리되도록 개선했다.

한편 가지급금은 고객들에게 관련 내용에 대한 개별적인 설명, 권리와 의무 등에 관련된 서류작성 절차를 거친 후 4월중에 지급될 예정이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이번 결정으로 충당금과 영업용순자본비율(NCR) 하락 등 재무적 부담이 있겠지만, 이를 감수하고라도 고객의 어려움을 함께 하는 책임경영차원에서 결단을 내렸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성훈 자축, 솔로 데뷔 19주년…젝스키스 재결합→탈퇴까지 '다사다난'
  • 2
    ‘동상이몽’ 정찬성 아내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 3
    혜은이 심경, 30년 만에 이혼한 이유…"김동현이 먼저 하자고 해"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하나은행, DLF 사태 중징계 취소 행정소송 제기
  • 2
    골든센츄리, 지난해 결산 매출액 한화 1131억...전년비 26%↑
  • 3
    쌍방울그룹, 대표이사 ‘4인 4색’ 마스크 광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