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대한통운, 코로나19 사태에 온라인 쇼핑 급증…택배시장 수혜 ‘매수’-유진투자

입력 2020-03-19 08:38

제보하기

유진투자증권이 19일 CJ 대한통운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실적 감소가 불가피하겠지만, 온라인 쇼핑이 늘어나면서 택배 시장에 구조적 모멘텀으로 작용할 것으로 판단했다.

방민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1분기 실적은 기대치에 미치지 못할 전망”이라고 판단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로 제조업이 생산 중단되는 물류가 제한되는 여파를 겪으면서 글로벌 및 CL 부문에서 실적 타격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방 연구원은 “이는 4월부터 안정화될 것”이라며 “1분기엔 택배 부문에서 실적 성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쇼핑이 증가해 물동량이 2월부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가량 증가하는 추세라는 설명이다.

아울러 “코로나19 사태로 온라인 쇼핑 이용자가 늘어나면서 택배시장의 구조적 모멘텀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올해는 회사의 추가적인 비핵심 자산 매각을 통해 영업 외 손실을 줄여나간다면 주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동학개미운동’ 1분기 성적표 나왔다
  • 2
    기무라 타쿠야 기부, 마스크 2000장 어디서 구했나?…기부→악플 시달려
  • 3
    [종합] 질본 "대구 사망 의사, 코로나19 관련 사망으로 판단"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한계기업 돋보기] 보해양조, 2015년 끝으로 이자 감당 못 해…공장 가동률도 뚝뚝
  • 2
    스튜디오드래곤, 드라마 수출 비중 30% 넘어...언택트 수혜 가속화
  • 3
    삼영이엔씨, 황혜경ㆍ이선기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