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협, ‘자본시장 코로나19 극복지원단’ 구성

입력 2020-02-26 17:10

제보하기

금융투자협회가 ‘자본시장 코로나19 극복지원단’을 구성해 대응에 나선다.

26일 금투협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따른 금융투자업계와 자본시장 차원의 공동 대응을 위해 ‘자본시장 코로나19 극복지원단’을 구성 맟 운영한다.

이번 지원단은 각 사별 대응이 현재보다 체계적, 입체적으로 전개되도록 지원하는 비상대책기구다. 향후 감염확산이 종식되는 시점까지 상설 TF(태스크포스) 형태로 운영된다.

지원단은 본회 성인모 산업․시장 총괄부문장을 단장으로 △자본시장지원반(반장 이창화 증권․선물부문 대표) △금융투자회사지원반(반장 오무영 산업전략본부장) △지역사회지원반(반장 윤영호 정책지원본부장) 등 3개 분과로 구성된다.

자본시장지원반은 자본시장을 상시 모니터링하고, 이상 징후 발생 시 단계별 대응조치를 진행한다. 또 시장참여자의 투자심리 안정을 도모하고 관계기관과의 협업을 통한 상장회사 주총 지원 및 자본시장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지원 업무 등을 수행한다.

금융투자회사 지원반은 증권, 선물, 자산운용, 부동산신탁 등 각 사의 대응계획에 참고할만한 사례를 공유하여 효율적인 대응이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향후 사태 장기화로 제도 개선이 필요한 경우 관련 건의를 총괄하는 기능도 수행할 예정이다.

지역사회지원반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위축된 경기 회복을 위해 재래시장 및 소상공인과의 상생 활동, 헌혈․기부 등 금융투자업계의 사회공헌 활동을 지원한다.

한편 금융투자협회는 금융투자회사 임직원의 원격․자택근무가 가능하도록 금융당국에 비조치의견서를 받아 지난 7일 업계에 안내했다. 또 금융투자교육원이 주관하는 금융투자전문인력 자격시험 일부를 취소했다.

기 계획된 집합연수 일부도 온라인연수로 대체할 예정이다. 이와 별개로 개별 금융투자회사도 비상대응계획을 점검하고 고객 및 임직원 안전을 위한 예방조치를 마련 및 시행하고 있다.

금융투자협회 관계자는 “금융투자업계는 지원단 마련을 계기로 앞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경제 및 자본시장에 미치는 영향의 최소화를 위한 노력을 한층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대량 실업’에 조급해진 트럼프...OPEC+ 중재 안 먹히니 ‘관세 카드’
  • 2
    정우성 공식입장, 부친 노환 별세…코로나19로 조문 어려워 “가족과 잘 보내드릴 것”
  • 3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수출입은행,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신속 금융지원 도입
  • 2
    KB국민은행, 코로나19 금융지원 목적 4000억 규모 ESG채권 발행
  • 3
    코로나19 이후 첫 기업실적 발표…1분기 영업익 17%↓ 전망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