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지난해 영업손실 6166억 원…"드릴십 관련 손실 반영"

입력 2020-02-03 16:09

제보하기
작년 4분기에도 영업손실 2150억 원 기록

▲삼성중공업 지난해 매출, 영업이익 추이. (사진제공=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연간 매출 7조3497억 원, 영업손실 6166억 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작년과 비교했을 때 매출(5조2651억 원)은 39.6% 증가했지만, 적자는 계속 유지됐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영업손실에는 엔스코(Ensco)와 중재 패소, 트랜스오션 계약취소, 드릴십 장부가치 하락 및 유지보수 비용 충당 등 연이은 드릴십 관련 손실과 해양공사 충당 등이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작년 4분기에는 매출 2조1572억 원, 영업손실 2150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상선 건조물량 증가로 2017년 2분기 이후 처음으로 매출 2조 원대를 회복했다. 작년(1조3693억 원) 같은 기간보다 58% 상승했다.

적자의 주요 원인에는 △환율 하락에 따른 드릴십 재고자산 환평가 손실(690억 원) 및 용선을 위한 추가 유지보수 비용 △스테나(Stena) 시추설비 중재에 따른 이자비용 충당금 등 드릴십(시추설비) 관련 비용 △호주 이치스(Ichthys) 공사 충당금(670억원) 등이 반영됐다고 삼성중공업은 설명했다.

삼성중공업은 "4분기 재고자산 평가 손실 690억 원은 영업 외 부문에서 선물환 계약 평가이익으로 돌아와 손익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며 "드릴십(시추설비) 관련 비용 등 일회성 비용을 제외하면, 4분기 경상적 영업이익은 적자 450억원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적자 확대는 과거에 수주한 시추설비 현안을 정리하는 과정에 따른 것이며, 이에 대비해 적정한 유동성을 확보하고 있기 때문에 수주 확대를 통한 경영정상화에 매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이날 올해 매출액 7조6000억 원, 수주목표 84억 달러를 달성하겠다고 공시했다.

수주목표는 조선 59억 달러, 해양 25억 달러이다. 이는 작년 실적 71억 달러 대비 18% 높인 규모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19 확진자 방문' 신라스테이 해운대, 28일부터 임시휴업
  • 2
    메르세데스-벤츠 논현 서비스센터 '코로나19' 의심환자 음성 판정
  • 3
    문재인 대통령 “중국인 전면 입국금지 불가능”

기업 최신 뉴스

  • 1
    LG전자, 내달 26일 주주총회 개최…권봉석 CEO 사내이사 선임 논의
  • 2
    메르세데스-벤츠 논현 서비스센터 '코로나19' 의심환자 '음성' 판정
  • 3
    넷마블·코웨이, 코로나19 극복 위해 성금 20억 원 기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