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리포트] “알바비 체불 문제, 처벌보다 대화로… 90% 해결되죠”

입력 2020-02-03 06:00

제보하기
조진서 청소년근로보호센터 대표

▲3번) 조진서 청소년근로보호센터 대표가 28일 경기 광명시 오리로에서 이투데이와 만나 인터뷰를 하고 있다. 김소희 기자 ksh@
스스로 권리를 찾으려는 청소년들이 많아지고 있다. 이들은 직접 청소년근로보호센터를 찾아 상담받는다. 자신의 근로 가치를 재확인하려는 청소년들은 상담사들을 만나 대화를 나누게 된다. 몇 차례 면담이 이뤄진 후, 상담사들은 피해 청소년이 원할 경우 동행해 영업장에 찾아가 중재한다. ‘적발’이나 ‘처벌’ 형식이 아닌 계도 차원인데, 꽤 효과적이다. 90% 이상의 중재 성공률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28일 경기 광명시 오리로에 위치한 청소년근로보호센터(청소년센터)를 찾았다. 조진서 대표는 26명의 직원과 현장 지원을 매일 수행하고 있다.

“처벌하려고 찾아가는 게 아니에요. 근로감독관은 대체로 사업주와 아이들이 합의할 수 있도록 돕죠. 청소년이 50만 원을 받지 못했다면 20%는 양보하라는 식으로 말하니 업주들한텐 여지가 생겨요. 하지만 우리는 100% 아이들의 이야기를 들어주기 위해 노력해요. 그래서 (업주들은) 우리를 미워해요.”

청소년센터는 2013년부터 이 일을 해왔다. 정부 예산이 편성된 것은 2018년부터다. 모바일문자(#1388), 청소년 전화 1388,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 등을 통해 아이들에게 채팅 상담을 해주기도 한다. 모바일 근로계약서 서비스 작성법도 배울 수 있다. 모두 여성가족부 지원 사업이다.

▲청소년근로보호센터에서 선정한 '행복일터 안심촌' 맵핑. (사진제공=청소년근로보호센터)

현장에 가면, 업주들도 저마다의 고충을 쏟아낸다고 한다. 순간 ‘그만둔다’, ‘신고한다’는 청소년들의 태도에 욱한 업주들이 ‘법대로 하라’면서 체불하는 경우도 왕왕 있다.

“대화가 통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한두 번 찾아가 말씀드리면, 대부분 돈을 주세요. 임금체불, 주휴수당은 거의 받아줄 수 있죠.”

청소년센터는 지난해 1월부터 10월 31일까지 신고된 체불금액 6749만1930원 가운데 5443만5483원을 직접 추징해 받아냈다. 좋은 사례도 많다. 현장에서는 ‘행복일터’ 발굴도 이뤄진다. 몇 가지 사항을 잘 수행한 곳은 발굴해 목록화한다. 직접 스티커를 붙이고, 행복일터로 지정해 맵핑까지 하고 있다. 이 같은 청소년센터의 성과를 보고, 몇몇 부처와 지자체들이 함께하자며 손을 내밀고 있다.

“1년에 한 번 학교로 찾아가 교육을 합니다. 지금 교과 과정에 노동과 관련된 내용은 사회책의 반 페이지밖에 없다더라고요. 아이들에게 늘 권리와 의무를 함께 말합니다.” 청소년센터는 노동인권교육 사업도 진행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19 확진자 방문' 신라스테이 해운대, 28일부터 임시휴업
  • 2
    뉴욕증시, 코로나19 공포·연준 긴급 성명에 혼조세…다우 1.39%↓
  • 3
    이현재ㆍ민경욱 컷오프…통합당, 인천 미추홀갑에 전희경 공천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무비타임] 29일 채널CGV·OCN·수퍼액션·씨네프·스크린…위플래시·우리들·어바웃타임·걸캅스·나쁜 녀석들·다이하드4.0·아이 캔 스피크·빌리 엘리어트 등
  • 2
    '코로나 19 확진자 방문' 신라스테이 해운대, 28일부터 임시휴업
  • 3
    코로나16 국내 사망자 16명으로 늘어…대구서 추가 사망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